•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thumbimg

부끄러움은 누구의 몫인가?
서민태 울산저널 대표 2021.07.12
장마가 시작돼 비가 세차게 쏟아지던 지난 7월 6일, 감옥에 8년 째 갇혀있는 이석기 전 의원 8.15 사면복권 촉구 기자회견이 울산에서도 열렸다.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도 20여 단체에서 함께했다.2013년 박근혜 정권은 이석기 국회 ...

thumbimg

장애인과 의사소통 권리
성현정 울산장애인인권포럼 대표 2021.07.05
인간은 사회적 존재이며 나 아닌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형성하고 그 관계 속에서 상호작용하며 살아간다. 가장 먼저는 부모와 형제, 가족, 또래, 동료, 더 나아가서는 각종 모임, 정당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활동을 하게 된다. 관계를 형성 ...

thumbimg

김여사의 선택
이영선 문화공간 소나무 대표 2021.06.28
어느 누구도 우리를 불행하게 만들 수 없다. 행복은 그저 바란다고, 기다린다고 오는 것이 아니고 내가 날마다 선택하는 과정에서 오는 것이다. 행복과 불행은 개인적인 선택의 결과물이기에 우리는 항상 행복한 결말이 오는 쪽을 선택하도록 ...

thumbimg

평화밥상 안내자 과정을 함께 하며
이영미 채식평화연대 대표 2021.06.23
경남 양산에서 진행 중인 평화밥상 안내자 과정에서 농부의사 임동규 선생님의 ‘자연치유와 성찰’ 강의가 있었어요.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는 지혜, 사실과 진실을 구분할 수 있는 지혜, ...

thumbimg

우리 동네 동네방네 미술관
윤은숙 울산민족미술인협회 대표 2021.06.15
얼마 전부터 내가 사는 동네에 쇼윈도우가 있는 작은 전시장을 갖고 싶었다. 작업실이 딸려 있는 작은 전시장을 말한다. 미술관이나 갤러리에 가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서 작가의 그림을 만날 수 있고, 그림과 일상이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소 ...

thumbimg

만취가 부른 참극
김매자 울산병원 내과의사, 유니힐 통일토론모임 대표 2021.06.14
한국인 한 명당 술 소비량은 거의 세계 1위에 가깝다. 내가 의사로서 만나는 환자 중에 정말 가슴 아픈 경우는 경찰에 의해 응급실에 실려 온 알코올 중독자다. 그 환자의 보호자를 어렵게 찾아 연락하면 부인이나 딸 아들 모두 “우린 인 ...

thumbimg

ESG 열풍, ‘ESG 워싱’으로 끝내서는 안 된다
박영철 울산인권운동연대 대표 2021.06.14
‘ESG 열풍, 핵심은 인권’이란 제목으로 강연회를 열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두루뭉술한 표현으로 대신에 해왔던 관행을 바꾸기 위해 국제사회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제대로 알리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물론 강연회는 6월 23 ...

thumbimg

장애인과 코로나19
권명길 울산장애인소비자연대 대표 2021.06.07
코로나19 때문에 2020년이 통째로 없어진 것 같다. 모든 장애인 관련 시설이 휴관해 신청했던 교육이 취소되면서 반강제로 격리(?) 생활을 하게 됐다. 나 역시 꼭 필요한 병원 진료 외에는 외출을 안 했다. 아니 ‘못했다’라는 게 ...

thumbimg

쉬어 가며
이영선 문화공간 소나무 대표 2021.06.07
사랑하는 아우님! 우리는 같은 도시에서 살고 있지만 각자 다른 일을 하니 만나기가 어렵구나! 하지만 페북 친구로서 서로를 수시로 바라보고 있다. 너는 지역사회에서 타인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므로 활동상은 좋은 지도자다. 하지 ...

thumbimg

울산 바닷가 시민 모니터링: 네이처링으로 시민과학 하기
지찬혁 국제습지연대한국본부 공동대표, 경남환경교육네트워크 2021.06.02
“시민과학(citizen science)”은 최근 몇십 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전문가들이 “시민참여(citizen engagement; citizen participation’)”를 통해 수집하고 정리한 자료들이 환 ...

thumbimg

정말 ‘최고의 회담’이었나?
한기양 울산새생명교회 담임목사, 평화통일교육센터 대표 2021.05.31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문 대통령은 “최고의 순방이었고, 최고의 회담이었다”고 자평했다. 한미관계가 더욱 공고해졌다는 점에서는 그럴지 모르겠지만, 잔뜩 얼어붙어 있는 남북‧북미관계를 대화국면으로 변화되기를 기대하는 점에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