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 색 어 :
  • 검색구분 :
  • 기사제목
  • 기사내용
  • 기자이름
  • 제목+내용
  • tag
  • 검색기간 :
  • 최근일주일
  • 최근1개월
  • 최근6개월
  • 최근12개월
  • 전체

Search: 6건

thumbimg

<작가 세상> 계선주와 홋줄
조숙 시인 2022.04.25
걸릴 것 없이 바람에 실려 떠다닌 것 같은 배들이 (대부분) 흰 밧줄에 묶여있다. 마치 손발 묶여 술집에도 다니지 못하는 한량처럼 보이기도 하고, 잔뜩 휴식을 취하고 다시는 안 돌아올 것처럼 기나긴 침묵의 시간을 보내는 것 같기도 하 ...

thumbimg

[작가 세상] 검은 타이어의 예인선
조숙 시인 2022.03.22
장생포 문화창고 앞에 세워져 있는 배의 모양이 수상하다. 배에는 바퀴가 소용없을 것인데, 철갑을 두른 듯 빽빽하게 타이어로 온몸을 휘감고 있다. 자세히 보면 타이어도 보통 크기가 아니다. 대형트럭 수십 대 분량은 되어 보인다. 배들을 ...

thumbimg

귀다리, 기다림
이제향 시인 2022.02.28
어릴 때 엄마를 따라 언양 장날 나들이를 가는 것이 최고의 행복이었다. 2, 7일마다 서는 북적북적한 5일장은 시골에서는 구경하기 힘든 볼거리 가득한 거대한 놀이동산 같았고, 장을 다 본 후 엄마가 사 주는 칼국수 한 그릇은 또다시 ...

thumbimg

눈물의 이별 장소, 부두
조숙 시인 2022.02.21
배가 육지에 닿아서 사람이나 물건을 싣고 내리는 곳을 부두라고 한다. 육지로 보면 버스정류장이나 버스터미널 같은 곳을 말한다. 예전에 부두는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1953)의 배경인 흥남 부두나 김트리오가 부른 <연안 부두>(1 ...

thumbimg

바다의 배들은 어디에 주차할까, 정박지
조숙 시인 2022.01.17
바다의 배들은 어디에 주차할까. 바다에는 주차선이 보이지도 않고 끝없이 넓기 때문에 아무 곳에나 세워두어도 될 것처럼 느껴진다. 길을 고르고 아스팔트로 덮어 관리하거나, 건물이나 물건 같은 것으로 방해받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 ...

thumbimg

바다의 새 갈매기
조숙 시인 2021.12.13
바다에서 사는 대표적인 새는 갈매기다. 갈매기는 바다의 해안가 바위 위에 앉아 있거나 파도가 밀려오는 해안가를 무리 지어 날아오른다. 바닷가에서 자주 목격돼 텃새인 것 같지만 철새다. 울산과 부산에서 가장 많이 보는 갈매기는 괭이갈매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