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을 에너지허브 도시로"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12-12 21:08:34
  • -
  • +
  • 인쇄
울산시, 에너지위원회 열어
시의원, 에너지 관련 기업, 연구소, 공공기관, 대학 등 18명으로 구성

울산시는 12일 오전 중회의실에서 ‘울산광역시 에너지위원회’를 열었다.

이 날 회의는 2019년 울산시 주요 에너지 정책을 설명하고 관련 기업, 연구소, 대학, 에너지 공공기관 등 전문가와 유관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의제는 태양광, 부유식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과 수소산업 육성, 동북아 오일허브 구축, 해수전지 상용화 등으로 참석 위원들은 에너지산업 전반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도 진행됐다.

한편, 울산시 에너지위원회는 경제부시장을 위원장으로 시의원, 에너지 관련 기업, 연구소, 공공기관, 대학 등 18명으로 구성돼 있다. 임기는 2년이며 지역에너지 계획 심의, 에너지 관련 중요한 시책에 대한 자문,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등 울산시 에너지산업 발전을 위해 자문?심의?조정 역할을 한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부유식 해상풍력을 비롯한 수소, 태양광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와 동북아 오일허브 등 에너지산업은 우리 시 뿐만 아니라 국가적으로도 중요한 미래세대를 위한 에너지 정책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