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부유식 해상풍력 지역주민과 충분한 소통 필요

이동고 / 기사승인 : 2018-11-23 12:55:40
  • -
  • +
  • 인쇄
‘울산시 2019년 에너지산업과 재생에너지’에 대한 입장 밝혀

22일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보도자료를 통해 울산시 2019년 예산안 가운데 “창조경제본부의 에너지산업과 재생에너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자료에 “이전 울산시장들이 핵발전 중심 에너지 정책에 집중해 온 것에 반해, 지방정부가 선제적으로 나서 부유식 해상 풍력 연구가 이뤄지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하지만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이 실증 단계를 거쳐 대규모 민간자본참여로 재생에너지 확대가 이뤄지면 지역주민은 공유수면과 공공자산(바람)을 내주면서 박탈감에 빠질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에너지 정책의 다양화”는 “여타 지역에서 목표 달성식 진행으로 인한 지역 갈등 사례가 있고 공공성이 뛰어난 사업이므로 지역주민과 충분한 공유와 소통 속에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은 올해보다 약 6억원 증가했지만, 여타 ‘에너지산업 분야’ 예산에 비하면 턱없이 적은 예산이라면서, 1억원 예산의 ‘3020 실현 재생에너지 국제포럼’은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생에너지 확대사업은 주민, 시민들의 의식 변화가 이뤄져야 발전 가능하다”면서, “재생에너지 문제는 ‘사업’이 아니라 ‘의식 변화’ 관점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형 프로젝트 사업에만 집중하면 사회적 갈등 야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한수원이 재원의 92%를 지원하는 원자력체험교육은 원전산업 확산하자는 사업은 아닌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담았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이동고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