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노조 "고용세습은 억지 주장...'직원자녀 우선채용' 사문화"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8-10-29 15:26:35
  • -
  • +
  • 인쇄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26일 "현대차 직원자녀 우선채용은 고용세습이라는 일부 국회의원들의 주장은 현실과 동떨어진 억지주장"이라며 "현대차 노사는 직원자녀 우선채용을 별도회의록으로 2011년 합의했지만 사실상 폐기돼 사문화된 것으로 단 한 번도 시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부는 2012년 71명, 2013년 119명, 2014년 1명의 외부 일반 신규채용이 있었지만 '직원자녀 우선채용' 조항은 적용되지 않았다며 국회가 전수조사해 검증할 것을 제안했다.


지부는 또 고용세습 논란의 핵심인 생산기술직의 일반채용은 2014년 8월 18일 비정규직 특별채용 합의 이후에는 외부 일반채용 자체가 없었고, 내부 비정규직 특별채용만 진행되고 있다며 일부 국회의원들이 사문화된 별도회의록에 대해 고용세습, 노동적폐, 고용세습잔치 운운하며 노조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현대차 단체협약에는 조합원이 업무상 사망했거나 6급 이상의 장해로 퇴직할 경우 직계가족이나 배우자 중 1인에 대해 결격사유가 없는 한 요청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특별채용하도록 돼 있다. 지부는 "이 조항조차 회사측의 단체협약 이행 거부로 10여 건의 유가족 채용이 진행되지 못해 유가족들은 가정파탄의 지경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차지부는 "국회의원들이 '고용세습 노동적폐'로 악의적인 비난을 하기에 앞서 한국사회의 가장 큰 문제인 재벌세습과 언론재벌세습, 종교세습 그리고 고위직 공직자들의 불법취업까지 이 사회에 만연해 있는 진짜 세습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며 "고용세습 논란은 재벌세습 귀족처럼 가진자들에게 향하는 국민들의 저항을 노동자들에게 돌리려는 물타기고 악의적인 가짜 뉴스이며 전형적인 보수 프레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종호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