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방사능방재대책 울산시민안전 토론회' 열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8-09-05 12:50:46
  • -
  • +
  • 인쇄
시민단체, 울산시 방사능방재대책 실효성 우려
4일 오후 울산시청 구관3층 회의실에서 방사능 방재대책 울산시민안전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울산시와 김종훈 국회의원이 함께 주최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시와 김종훈 의원은 4일 오후 시청 구관3층 회의실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자력안전관련 각급기관 및 시민단체와 시민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능방재대책 울산시민안전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토론회는 1부 '원전사고 시 주민대피계획 현실화', 2부 '갑상선방호약품 사전배포 필요성', 마지막으로 참가자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1부에서는 울산시 홍순삼 원자력산업안전과장이 '방사선비상에 따른 울산광역시 주민소개 계획', 원자력안전위원회 김성길 방재환경과장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 우리나라의 방사능방재대책',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정승영 비상대책단장은 '주민보호조치를 위한 기술지원시스템 소개', 용석록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집행위원은 '방사능비상 발령 시 주민보호 조치의 한계' 등을 발제했다.


주민소개계획에서는 소개수단이 당초 버스, 열차였지만 기본수단이 자가용으로 변경돼 시민단체들의 공분을 샀다. 용석록 집행위원은 구호소 위치 적절성, 수송수단 부족, 주민 대상 훈련과 홍보 부족, 방사능방재 전담인력과 업무분장의 명확성 등을 주장했다.


이어 2부에서는 한국원자력의학원 조민수 팀장이 '갑상선 방호약품의 이해와 사용을 위한 고려사항', 동국대 의대 김익중 교수는 '요오드제 사전배포 필요성 및 제도개선 제안' 등을 발제했다. 동국대 김익중 교수는 '요오드제 사전분배의 필요성', '사고발생시 주민 행동요령 숙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진 참가자 질의 응답에서는 '방사능비상 발령시 비현실적인 주민소개계획', '요오드 사후배포의 불가능성' 등의 문제가 제기됐다. 한 시민은 "주민소개계획에 보면 기본수단이 자가용이고 보조수단이 버스, 열차, 선박, 헬기 등인데 출퇴근 시간에도 교통난이 심한 울산에서는 자가용으로는 이동하기가 쉽지 않다"며 방재대책의 허술함을 꼬집었다. 또다른 시민은 "지난 번 울산에 지진이 일어났을 때 통신이 마비됐는데 원전 사고시에도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동국대 김익중 교수도 "방사선 영향이 원자력시설 부지 밖으로 나오는 적색비상 발령 후 요오드제를 배포받으면 몸속 피폭량은 이미 증가한다"면서 요오드제 사전분배를 주장했다.


한편, 울산시는 2020년까지 원전사고대응 울산시민대피 시뮬레이션을 구축하고 내년 1월 시민단체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자문단을 만들어 3월 관련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