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노동자건강권대책위,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 집중 전개

울산저널 / 기사승인 : 2018-04-10 15:48:32
  • -
  • +
  • 인쇄
“촛불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고 우리 사회에도 봄이 왔다고 하지만, 아직도 우리 노동자의 처지는 생명과 목숨이 위협당하는 차디찬 겨울에 머물러 있다.”

민주노총울산본부와 울산지역노동자건강권대책위원회는 △위험의 외주화 금지 △기업살인법(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정 △과로사?장시간노동 아웃을 목표로 4월 노동자 건강권 쟁취 투쟁을 집중 전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13일에는 정부가 입법 예고한 ‘산업안전보건법 전부 개정법률안’의 내용을 검토하고 문제점과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워크숍을 진행한다. 노동조합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미조직 공단지역에 노동자 건강권 쟁취를 위한 선전활동은 4월말과 5월초에 하기로 정했다.

이들은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는 노동현장의 산재은폐 실태를 고발하고 사업주를 처벌하기 위한 투쟁도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또 촛불혁명 이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올해 지방선거에서 노동자의 건강권을 주요 의제로 부각하기 위해 대지자체 요구안 및 지방선거 후보자에 대한 공약화도 요구할 계획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노동자에게는 산업역군, 수출역군 같은 허울뿐인 말이 아니라 다치지 않고 죽지 않을 현장의 안전이 더 절실하다.”며 “지금까지 그러했듯 울산지역노동자건강권대책위원회와 민주노총은 노동자 건강권 쟁취를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노동자와 시민들과 함께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채훈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울산저널 울산저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