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지상파 초고선명 방송망 ‘재난경보 시범서비스’ 추진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0 23:42:56
  • -
  • +
  • 인쇄
시스템 구축 통해 오는 11월부터 서비스 개시
경로당 등 재난경보 취약시설 재난경보 전달 확대
▲ UHD 재난경보 서비스 사업 개요 참고자료. 울산시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추진하는 초고선명 지상파티브이(TV) 방송망인 ‘지상파 초고선명 방송망(UHD, Ultra High Definition) 재난경보 시범서비스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울산시는 국비 4억8000만 원을 확보하고 ‘지상파 초고선명 방송망(UHD) 재난경보 시범 서비스 시스템’ 구축에 착수해 5월 중 설치 장소와 대상기관을 선정하고, 10월까지 설치를 완료, 11월부터 시범서비스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가 재난경보를 송출하면 지역 내 텔레비전(TV) 방송 2개사 중계시설을 통해서 주요시설에 설치된 지상파 초고선명 방송망(UHD) 재난경보 전용수신기가 해당 정보를 수신해 모니터와 스피커로 정보를 표출하게 된다.

 

해당 설비가 구축되면 건물 내 경보 사각 지역 발생 등 기존 경보 방송시스템의 약점을 보완하고 경로당ㆍ요양원 등 재난경보 취약시설에도 재난경보를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시민 전파력이 높은 옥외전광판, 시내버스 등 다중이용시설뿐만 아니라 재난경보 취약시설인 경로당, 장애인시설, 요양병원 등을 중심으로 재난경보 수신기를 설치해 통신망 장애 등 비상 상황에서도 효율적인 재난경보 전달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울산시 재난관리과 관계자는 “태풍, 화재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재난이 일상적으로 늘어가는 상황에서 새로운 지상파 초고선명 방송망 재난경보 서비스 확대구축으로 기존 재난경보 시스템과 함께 재난 발생 시보다 신속 정확한 경보전달로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울주군, 음성동보시스템 고도화 사업 실시

 

울주군은 올해 여름철 자연 재난을 대비해 관내 재해취약지역에 설치된 음성동보시스템을 고도화한다고 밝혔다.

 

음성동보시스템은 보통 여름철 집중호우나 태풍 내습 시 하천변의 급류 휩쓸림과 침수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마을 방송과는 별도로 설치돼 있으며, 재난 발생 시 기상정보와 행동요령, 주민대피 등의 안내를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특히 울주군은 하천이 161개소나 되고 울산시의 70%를 차지하는 넓은 면적의 지형적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관내 취역지역에 연차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시스템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군청 자체 운영 서버를 구매.설치하고 연차적으로 설치된 이원화된 음성동보시스템을 일원화해 신속정확한 상황전파 운영체계로 고도화할 예정이다.

 

기상청 연계 지진조기경보시스템 구축 추진

 

울주군은 지진 발생 시 신속한 재난 상황 전달을 위해 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도 구축한다고 밝혔다. 현재는 일정 규모 이상 지진이 발생하면 기상청에서 군민에게 긴급재난문자(CBS)를 발송해 지진 규모별 행동대피 요령을 알리고 있다. 그러나 핸드폰을 소지하지 않는 경우나 핸드폰을 보지 못해 지진 정보를 놓치는 경우도 발생했다. 

 

군은 지진 발생 홍보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긴급재난문자 외에 마을방송, 하천방송을 기상청과 연계해 실시간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군은 사업비 2억을 투입해 오는 8월 전까지 시스템 설치를 마치고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면 울주군민은 7초~25초 내에 지진 발생 정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울주군 관계자는“지진 조기 경보 시스템을 도입해 지진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며“앞으로 지진 재난 상황이나 지진 대피 훈련 등에 이 시스템을 활용해 실제 상황이 발생할 때 효과적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구, 여름철 자연재난 대비 예·경보시스템 일제 점검

 

울산 남구는 기상특보와 다양한 재난 상황 발생 시 구민의 인명과 재산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자 재난 예·경보시스템의 일제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재난 예·경보시스템은 기상특보와 재난 상황 발생 시 재난 상황을 관측하고 음성 방송 또는 문자 표출의 방법으로 재난 상황을 전파해 재난 상황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게 하는 시스템이다. 남구는 현재 자동음성통보시스템, 재해문자전광판, 재난관측 CCTV 등 3종 153개의 재난 예·경보시스템을 운영 중이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재난 예·경보시스템의 점검과 신속한 운영이 빈번하고 다양하게 발생하는 재난 상황에서 구민을 보호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며 “구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생활환경을 조성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행안부, 물놀이 안전관리 총괄관리체계 구축
‘재난및안전관리기본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행정안전부는 지난 4월 27일 국무회의에서 범부처 물놀이 안전관리 총괄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안전관리 헌장의 준수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재난안전법’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하천‧계곡, 해수욕장, 수영장, 수상레저, 국립공원 등 시설 유형별 소관 부처에서 각각 물놀이 안전관리 업무를 추진하던 것을 범부처 차원에서 통합 관리하기 위해 관계부처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행정안전부는 물놀이 안전관리를 총괄‧조정하게 된다.  

 

기존에는 소관 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안전점검과 예방활동을 추진해 지자체에 혼선 및 업무부담을 초래하고 홍보활동 중복 등 효율적 업무추진에 한계가 있어 이번 개정안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재난안전법’ 개정에는 ‘안전관리 헌장’의 준수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국민의 생활 속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헌장 준수 대상을 기존 ‘업무 종사자’에서 ‘국가, 지방자치단체, 국민’으로 변경했다. 

 

행정안전부는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재난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통령 재가를 거쳐 5월 중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이번 재난안전법 개정이 매년 발생하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줄이고, 국민의 안전한 여가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 여름 관계부처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도 강화하면서 물놀이 안전관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