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첫 걸음 내딛어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8 23:42:22
  • -
  • +
  • 인쇄
8일,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출범식 열어
울산·경남, 4년간 총 사업비 2652억 원 투입
기업성장·일자리창출·지역인재양성 통한 메가시티 건설
▲ 8일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울산‧경남교육감, 대학 총장, 기업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식이 열렸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경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이 첫걸음을 내딛었다. 8일 울산시청 대회의실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울산‧경남교육감, 대학 총장, 기업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식이 열렸다.


앞으로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은 지방대학의 소멸 위기가 가속화되고 지방 청년의 수도권 밀집 현상 해소를 위해 지역의 특화산업과 연계한 교육혁신으로 지역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청년들이 지역에서 취업하거나 창업하고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게 된다.

이 사업에는 4년간 국비 1800억 원, 지방비 772억 원 등 약 2652억이 투입되는데 올해의 경우 6월부터 국비 450억 원 포함 660억 원을 투입해 공유대학 구축과 학생 지원, 기업협력 프로그램 지원 등을 통한 지역인재의 역량 강화로 기업에 채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울산‧경남 협력을 위해 지자체 발전 계획과 방향성이 부합되는 주력산업인 5개 핵심 분야(‘미래모빌리티, 저탄소그린에너지(울산)’, ‘스마트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제조 정보통신기술(ICT), 스마트공동체(경남)’) 도출과 지역산업에 기여할 인재양성을 추진해 울산과 경남지역의 학생들에게는 지역 구분 없이 교육과 채용의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는 이 사업을 통해 학사 500명, 석사 100명 등 매년 혁신인재 800명 양성, 울산‧경남의 청년 고용률이 25년까지 5% 향상, 산업부가가치가 7% 상승하고 울산에서만 4년간 1934억 원의 지역생산유발 효과가 창출되며 343명의 지역인력 고용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울산시와 경남도를 중심으로 총괄대학인 경상국립대, 중심대학인 울산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창원대, 경남대 등 18개 대학과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현대건설기계, 에스케이(SK)이노베이션, 엘지(LG)전자, 엔에이치엔(NHN) 등 울산‧경남의 기업 및 교육청, 테크노파크 등 지역주요기관이 참여해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산업적 협력의 시너지효과가 큰 울산과 경남, 두 지자체가 손을 잡고 함께 우수한 지역인재를 양성한다는 데 기대가 크다”며 “지난 경남의 유에스지(USG, University System of Gyeongnam)와 같은 대학교육혁신모델을 유에스지(USG)+로 발전시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힘 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불균형이 지속됨에 따라 국가경쟁력마저 위협하는 상황에서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과 같이 교육 분야에서 우선적으로 경남과 울산이 힘을 모으는 것이 중요한 때”라며 “이 사업을 통해 우리 울산‧경남 학생들이 지역에서 원하는 일자리를 얻고 지역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갈 것”을 강조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도권으로의 인재유출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양극화가 심해져 지방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은 매우 뜻 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울산과 경남이 힘을 합해 지역산업에 특화된 인력을 양성해 낸다면 경쟁력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출범식은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의 사업추진 목표 등 요약 보고, 참여대학 학생의 질의 응답, 세레모니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참여대학 학생 20명이 온라인 형태로 참석해 출범식의 의미를 더했고 학생들과 교육부 장관, 울산시장, 경남도지사의 질의 응답시간을 통해 취업에 관한 학생들의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울산시는 지난 5월 6일 교육부가 주관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된 바 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8일 ‘울산‧경남 지역혁신플랫폼’ 출범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