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은 돈 잔치, 하청노동자는 임금체불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6 21:52:18
  • -
  • +
  • 인쇄
“현대중공업은 사내하청노동자들에게 고통 떠넘기지 말아야”
▲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16일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하청노동자 임금체불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민주노총 울산지역본부는 16일 오후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임금체불 악덕 원청 현대중공업 정몽준, 정기선을 처벌하라”며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지난 4년간 구조조정으로 울산지역 사내하청노동자 3만 명을 정리해고한 반면, 올해 정몽준, 정기선 일가는 거액의 배당금 836억 원을 챙기며 대우조선해양을 현금 한 푼 들이지 않고 인수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가장 죄질이 나쁜 것이 임금체불이며, 현대중공업은 또다시 사내하청노동자들에게 고통을 떠넘기고 있고 임금을 계속 깎은 것도 모자라 조선 경기가 살아나 구인난을 겪으면서도 임금 원상회복은커녕 생계를 위협하는 임금체불 사태로 하청노동자의 분노가 현장 작업 중단사태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전했다.
 

윤한섭 민주노총 울산본부장은 “조선 경기가 살아났지만 협력업체에 대한 단가 후려치기와 이로 인한 임금체불은 일상적 구조였으며, 원청인 현대중공업의 불공정 갑질 단가 후려치기, 기준도 없는 원청 마음대로 단가 결정 등 업계에 만연한 고질적 관행을 바꾸지 않는다면 하청노동자의 피와 땀은 보상받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억대 외제차를 타고 건설현장 노동자들의 임금을 상습적으로 체불한 40대 사업주가 구속됐으며, 임금체불 악덕 원청 정몽준, 정기선 역시 반드시 처벌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도 “울산 조선산업 사내협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2021년까지 부족한 기능인력은 4700여 명이나 되고 추락한 근로조건과 고용불안 문제 때문임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지방자치단체와 산업인력공단 등 관계기관은 현대중공업을 위해 선박건조 기능인력 양성 확보를 약속하고, 관련 계획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정작 현장에서는 임금체불로 노동자들이 신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오는 23일 동구에서 ‘울산 조선산업 사내협력사 채용박람회’를 여는데, 임금체불 사태에 대한 어떤 해결책도 없이 임금을 40~50%씩 깎고 3~4개월이나 임금이 체불되는 사업장에 구인구직을 연계하는 상황에 지방자치단체와 관계기관들이 일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채용박람회’가 아닌 ‘체불박람회’라는 오명을 어떻게 벗을 것인지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이기암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