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 “A농협-울산유력정치인 최측근 가족 무리한 땅 거래 조속히 수사해야”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21:43:05
  • -
  • +
  • 인쇄
▲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이하 적폐청산연대)는 17일 울산 북부경찰서에 울산의 A농협이 유력정치인에 대해 눈치 보기 대출을 했는지 여부, 공매 전 사전교감 여부, 사전 정보이용 가능성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지난 9일 울산의 A농협이 유력정치인 최측근 가족이 포함된 토지소유자들과 무리한 땅거래를 진행한 정황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울산지역의 시민단체에서도 이를 비판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이하 적폐청산연대)는 17일 울산 북부경찰서에 울산의 A농협이 유력정치인에 대해 눈치 보기 대출을 했는지 여부, 공매 전 사전교감 여부, 사전 정보이용 가능성 여부, 유력정치인의 관여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적폐청산연대는 “주변 중개업소에 따르면 A농협에서 빌린 돈으로 공매 받은 땅을 1년 후 해당농협이 2배나 비싸게 사들였고 땅 매입시기와 자금흐름, 수익규모를 볼 때 ‘평범한 땅 투기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공매로 땅을 산 사람들과 A농협이 매수와 매도 전 과정에 서로 협의하지 않고는 일어나기 어려운 비상식적인 거래”라고 설명했다.

적폐청산연대는 “A농협이 막대한 규모의 토지매수결정을 사전에 조합 총회에 보고한 것이 아니고 매입 계약서 체결이후 사후보고를 했고 이 과정에서 나온 반대의견을 무시하고 토지계약을 실행한 점, 매수자금 부족으로 다른 농협으로부터 대출까지 받은 점, 해당 토지가 매수 목적인 수익사업시설을 설치할 수 없는 제한지구 내 토지였다는 점 등을 들며 울산출신 유력정치인의 최측근, 최측근의 형, 브로커, A농협 관계자들 간 사전 교감이 없지 않고서는 과연 가능한 일이었느냐”며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울산시민연대도 17일 “A농협은 김기현 의원의 측근 친형이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 거액을 대출해주고 이후 그 땅을 2배로 되사는 일이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자금력이 충분하지 않아 다른 농협에서 돈을 빌리면서까지 매입을 했지만 정작 건축자금이 없이 착공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시민연대는 “LH사건 이후 공직자 부동산 투기조사에서 지역농협의 토지 대출이 부동산 투기세력의 자금줄 노릇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국회에서 나온 바 있으며 A농협의 일련의 수상한 과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또 “해당 당사자는 김기현 의원 최측근의 친형이라는 점에서 권력형 부동산 특혜가 아닌지 의혹을 철저히 파헤칠 필요가 있으며 유력 정치인 관련인사와 지역농협이 연관된 부동산 투기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이하 적폐청산연대)는 17일 울산 북부경찰서에 울산의 A농협이 유력정치인에 대해 눈치 보기 대출을 했는지 여부, 공매 전 사전교감 여부, 사전 정보이용 가능성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기암 기자

 

▲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이하 적폐청산연대)는 17일 울산 북부경찰서에 울산의 A농협이 유력정치인에 대해 눈치 보기 대출을 했는지 여부, 공매 전 사전교감 여부, 사전 정보이용 가능성 여부 등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