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는 방사능 쓰레기통이 아니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2 21:03:44
  • -
  • +
  • 인쇄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대응 전국 환경운동연합 2차 전국행동
▲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 각계 각층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의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울산시청앞에서 1인시위중인 모습. 울산환경운동연합제공.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하면서 지구환경과 먹거리의 안전은 물론 한국 수산업 전체가 최대 위기를 맞은 상황에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 각계 각층에서 오염수방류 반대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지난 4월 28일 1차 전국 행동에 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 환경운동연합 2차 전국 행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국의 환경운동연합에서는 행진, 기자회견, 1인 시위 등 다양한 행동을 함께 진행하며 울산에서는 12일부터 시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1인 시위에서 조강민 울산환경운동연합 간사는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은 아태지역의 바다 생태계 및 이를 생업으로 살아가는 어민과 상인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줄 것”이라며 “국내 노후 핵발전소 폐로와 인근 주민의 삼중수소 피해에 대한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일본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2023년부터 약 3~40년 동안 방사성 오염수가 그대로 바다에 버려진다. 문제는 이 오염수의 72%에는 여전히 기준치를 초과한 방사성 물질이 들어있으며 삼중수소는 제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조강민 간사는 “한 번 방류된 오염수는 회수될 수 없으며 태평양의 어획량은 전 세계 수산업의 58.2%에 달할 정도로 크고 넓은 바다로 생명의 보고이자 삶의 터전인 태평양에 방사성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그 피해는 현 세대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까지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 환경운동연합을 비롯한 다양한 사회 각계 각층에서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계획의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울산시청앞에서 1인시위중인 모습. 울산환경운동연합제공.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