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교육청, 인공지능 교육 활성화 나선다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8-30 20:04:55
  • -
  • +
  • 인쇄
인공지능 융합교육 시스템, 수업용 교구·기자재 지원
학교 80곳에는 가상현실 스포츠실도 마련
▲ 울산교육청. ⓒ김선유 기자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교육청이 학교 현장에 인공지능 융합교육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인공지능(AI) 교육은 오는 2025년부터 초·중·고 새 교육과정에 정식 도입된다. 올해 2학기부터는 고등학교에 ‘인공지능 기초’와 ‘인공지능 수학’이 선택과목으로 도입됐다.

시교육청은 인공지능 교육을 활성화하고자 9월부터 인공지능 융합교육 중심 고등학교인 약사고와 울산경의고에 인공지능 모델링 구현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들 학교는 창의·융합형 정보교육실을 만들어 학생들을 위한 인공지능 융합교육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인공지능 교육 선도학교 7곳에는 교수·학습용 노트북을 지원한다. 정보교육실이 마련된 염포초, 전하초, 평산초, 명덕여중, 신정중, 울산과학고, 대현고에 인공지능 교육용 노트북을 교당 30대 지원한다.

온·오프라인 연계 수업을 활성화하고자 스마트패드도 지원한다. 초등학교 82곳, 중학교 63곳, 고등학교 54곳, 특수학교 3곳에 스마트패드 2만2553대와 충전보관함 844대를 지원한다.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 교육을 활성화하고자 초등학교 18곳, 중학교 5곳, 고등학교 6곳에는 생태계 가상현실 시스템, 인공지능 교육 키트 등 수업용 교구와 기자재를 지원한다. 이들 학교에는 교과융합 수업과 프로젝트 수업 안착을 돕고자 무선 마이크 시스템, 무선 미러링 장비 등 교구와 기자재도 지원한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해 울산대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인공지능 융합교육을 전문적으로 가르칠 수 있는 초·중등 교사를 양성하고 있다.

울산 지역 전체 초·중·고교 일반교실에는 기가급 무선망(Wi-Fi)을 개통해 학교 내 모든 학습 공간에서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 디지털 교과서,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등 다양한 기술이 접목된 교수학습 방법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시교육청은 인공지능 융합교육 활성화 사업 이외에도 가상현실을 활용한 스포츠실 구축도 지원한다.

초등학교 50곳, 중학교 30곳에는 가상현실 스포츠실도 구축한다. 학교 내 남은 공간을 활용해 실내 가상현실 스포츠교실을 만든다. 전방위 카메라와 스크린을 이용한 가상현실로 구현된 스포츠 콘텐츠를 제공한다.

미세먼지 등 날씨와 상관없이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흥미로운 체육 콘텐츠를 제공해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체육활동에 참여할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시교육청은 현재까지 언양초 등 10곳에 가상현실 스포츠실을 만들었고, 많은 학생이 재미와 건강을 동시에 챙기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