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연이은 중대재해, 책임 사업주 엄중 처벌 촉구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2 18:06:34
  • -
  • +
  • 인쇄
올해 들어 연속 3건의 중대재해 발생
"노동부와 현대중공업은 노동자 살인을 멈춰라"
▲ 전국금속노동조합과 금속노조현대중공업지부, 울산건강권대책위는 22일 오후 2시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앞에서 현대중공업 현장에 대한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요구하고 사업주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선유 기자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과 금속노조현대중공업지부, 울산건강권대책위는 22일 오후 2시 고용노동부 울산지청 앞에서 현대중공업 현장에 대한 근본적인 안전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근 4월 한 달 사이 현대중공업 현장에서 노동자가 중태에 빠지고 심지어 숨지는 사고가 연달아 발생했다.

금속노조는 지난 16일 특수선 961호선 잠수함 북쪽 센터장에서 어뢰발사관 덮개 조정 작업을 하던 노동자 김모씨가 유압도어 사이에 몸체가 끼이는 사고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사건에 이어 21일 새벽 4시경 현대중공업 도장 7공장에서 작업을 하던 노동자 정모씨가 운행 중이던 도장공장에서 작업 중 빅도어 사이에 협착 돼 두개골 파열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금속노조현대중공업지부는 기자회견을 통해 연이은 중대재해의 책임자와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을 규탄하고 '근본 개선 대책 마련' 등 사업주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빅도어는 현대중공업 뿐만 아니라 타 조선소에서도 운행 중 여러 차례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며, "사고 위험이 있음에도 현대중공업에서는 도어에 센서를 부착하지 않은 상태로 작업을 진행했고 협착사고 예방을 위한 충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규탄했다.

이어 "16일과 21일 두 사고의 근본 원인은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을 뒷전으로 생각하는 현대중공업 자본의 생산제일주의에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속노조현대중공업지부는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이 부실한 감독과 잘못된 중대재해 규정을 고집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몰고 있다고 항의하고 근본적인 안전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에 대한 요구사항은 '중대재해 발생에 따른 작업중지 명령 확대', '16일 발생한 산재사고를 중대재해로 규정하고 대책 마련할 것', '현대중공업 책임자 처벌', '안전보건진단과 전체 작업장 특별근로감독 실시', '중대재해 시 노동부 작업중지 관련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등이 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현대중공업 사측은 사고의 본질을 훼손하고 재해를 당한 노동자를 모욕하는 형태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중대재해가 발생할 때마다 앵무새처럼 떠들어대는 거짓된 '안전 최우선 경영'이라는 구호 속에 죽어가는 현대중공업 노동자들의 목숨에 대한 대가를 철저히 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김선유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