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의 탄소 중립, 부유식 해상풍력과 그린 수소

김형근 울산시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특별보좌관 / 기사승인 : 2021-06-02 00:00:32
  • -
  • +
  • 인쇄
울산저널 화요 디저트-지상중계
▲ 25일 오후 4시 울산저널 교육관에서 한국언론진흥재단이 후원하는 사별 연수 프로그램 울산저널 화요 디저트 여덟 번째 강의가 열렸다. 김형근 울산시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특별보좌관이 ‘울산의 탄소 중립-부유식 해상풍력과 그린 수소’를 주제로 강의했다. ©김선유 기자

잦은 산불과 가뭄, 수해 등 지구 곳곳에서 기후위기가 현실이 되고 있다. 기후변화 정부간 협의체(IPCC)의 <지구온난화 1.5도씨 특별보고서>에 따르면 지구 온도의 상승폭을 섭씨 1.5도 수준에서 멈추기 위해서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10년 수준의 45%로 줄이고 2050년까지 탄소 순(net) 배출량을 0으로 만들어야 한다. 유럽연합과 미국, 한·중·일 등 각국 정부가 탄소 중립을 선언했다. 2020년 10월 현재 세계적 기업 264개가 재생에너지 100% 사용(RE 100) 선언을 이행하고 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은 화석연료 사용에서 86%, 토지 이용 부문에서 14% 발생한다. 2017년 우리나라 이산화탄소 총배출량은 7억910만 톤으로 에너지 부문에서 6억1580만 톤(86.8%), 산업공정에서 5600만 톤(7.9%), 농업에서 204만 톤(2.9%), 폐기물에서 1680만 톤(2.4%) 배출됐다. 독일, 영국, 일본에서 전력소비량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감소하는 추세지만 한국은 증가세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비율은 OECD 국가 중 최하위다.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로 늘리기(3020) 위해 해상풍력을 12GW까지 확대한다는 것이 정부 정책이다. 울산은 정부 목표의 절반인 6GW를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해 공급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를 위해 국산화 기술개발과 풍력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5MW 풍력터빈 시스템 설계기술을 개발하고 부유체와 발전장치 특허 2건을 등록했다. 200MW 해상풍력 실증단지도 기본설계를 마쳤다. 해상풍력 시스템 유지보수 기술개발도 추진 중이다. 온산공단 안 신한중공업 부지와 강양항에 부유식 해상풍력 복합단지 조성도 계획하고 있다.


에퀴노르, 쉘코엔스헥시콘, 지아이지-토탈, 씨아이피-에스케이 이앤에스, 케이에프윈드 등 민간투자사들은 동해가스전 일원에 2030년까지 5.6GW의 발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2019년 울산시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민간투자사들은 해군, 어민대책위와 협의하고, 2020년 14기의 라이다(풍황계측기)를 설치했다. 올해 풍황데이터 분석과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하면 2023년까지 환경영향평가 등 인허가와 2024년 공사계획 인가, 2025년까지 1GW 이상의 1단계 발전단지 조성이 완료될 전망이다. 


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에퀴노르 컨소시엄도 사전 조사 인허가와 2023년까지 기본설계, 환경영향평가를 거쳐 2025년 반잠수식 8MW 풍력터빈 25기 200MW를 설치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크리소(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등과 협의해 동해가스전 인근에 테스트베드 등 200MW급 연구(실증)단지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6GW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조성돼 전력을 생산하면 연간 93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저감하고 576만 가구에 필요한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200개 이상의 해상풍력 공급망 업체를 유치하고 21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도 기대된다. 생산된 전력의 20%를 사용해 수전해로 그린수소를 생산하면 연간 56만 대의 수소전기차를 충전해 운행할 수 있다. 


김형근 울산시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특별보좌관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형근 울산시 사회일자리에너지정책특별보좌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