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후핵연료 원전 없는 서울, 경기 등에 나눠 배치하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5 17:06:06
  • -
  • +
  • 인쇄
원전 인근지역 동맹 "51만 다발 사용후핵연료 광역별 분산 배치해야"
▲박태완 중구청장은 25일 중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광역별로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울산중구청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원전 인근지역 16개 기초지자체들이 모여 만든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은 25일 성명을 내고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광역별로 설치하라고 촉구했다.

 

동맹은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포화 시점은 한빛원전 2029년, 한울원전 2030년, 고리원전 2031년, 월성원전 2042년으로 예상되지만 현재까지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라며 "안전해질 때까지 10만년 이상 걸리는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은 아무리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하더라도 유치하려는 지자체가 있을 수 없다는 불편한 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원전 인근지역은 운전 중인 원전으로 인한 잠재적인 위험이 가장 큰 지역인데도 상존하는 위험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은커녕 고준위핵폐기물 51만 다발(2280만 개) 임시저장으로 인한 위험까지 안고 있다"면서 "이제는 원전 인근지역 314만 국민들에 대한 무한희생을 강요하는 행위를 멈추고, 원전 안에 임시저장되고 있는 사용후핵연료의 광역별 분산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월성원전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을 결정할 당시 맥스터의 안전성이 보장된다고 발표했으므로 중간저장시설이나 최종처분시설을 확보할 때까지는 사용후핵연료를 서울을 비롯한 원전이 소재하지 않은 광역지자체에 분산 배치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이런 현실을 외면하고 원전 내 임시저장시설 증설로 현재 위기를 타개하려 한다면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맹은 "친원전, 탈원전 이전에 고준위핵폐기물 처리에 대한 고민이 우선"이라며 "임시저장시설에 43년간 보관되고 있는 51만 다발의 사용후핵연료를 서울, 경기를 비롯한 원전이 소재하지 않은 광역지자체에 분산 배치 후 중간저장시설, 최종처분시설 입지를 검토하고, 원전 내 임시저장시설을 증설하고 고준위방폐장으로 활용하기 위해 입안된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에 관한 특별법을 즉시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