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지역을 핵폐기장으로 만드는 게 공정한 사회인가?"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7 16:59:15
  • -
  • +
  • 인쇄
16개 기초지자체 전국 원전인근지역 동맹 성명서 발표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원자력진흥위원회가 27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 원안을 의결하자 16개 기초자치단체로 이뤄진 전국 원전 인근지역 동맹은 성명을 발표하고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속하지 않는 서울, 경기, 인천 등 광역지자체에 임시저장시설을 건립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을 분산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전 인근지역 동맹 지자체들은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 붙임 자료에는 원전주변지역 주민 의견수렴만으로 원전사업자가 임시저장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포화상태에 도달하는 임시저장시설에 보관된 핵폐기물을 원전과 상관없는 지역으로 옮겨서 원전인근지역 국민의 위험을 분산시켜주지는 못할망정 43년간 부지 선정도 못하고 있는 핵폐기장이 완성될 때까지 원전 안에서 계속 보관하고 추가로 임시저장시설을 짓겠다는 것은 314만 국민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이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이어 "가장 바람직한 것은 제3의 장소에 현재 원전에 보관 중인 51만 다발의 사용후 핵연료를 모두 저장할 수 있는 대규모 임시저장시설을 설치하는 것이지만 국민 수용성 측면에서 불가능에 가깝기 때문에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속하지 않는 광역지자체에 임시저장시설을 조속히 건립해 분산배치하고 인구수에 비례해 배치할 핵폐기물량을 결정하는 것이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며 "광역별 임시저장시설 설치를 위한 특별법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원전동맹은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의 폐기를 위해 광역지자체, 지방의회, 모든 시민사회단체와 적극 연대해 원전인근지역이 핵폐기장화하는 것을 막아 314만 국민을 방사능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