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소상공인 3차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 융자지원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10-01 16:01:27
  • -
  • +
  • 인쇄
10월 19일부터 온라인 신청접수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 보증수수료 30% 감면 등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울산시는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오는 10월 19일부터 3차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을 추가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신청 대상은 울산시 소재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이며 지원 금액은 업체당 5000만 원 한도로 최대 2.5%까지 대출이자를 지원한다.

 

시는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소상공인자금 금리상한제도(금융기관 대출시 상한율 3.45% 이내로 적용)’를 지속 적용한다. 

 

특히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해 코로나19로 보증을 받았더라도 기존 보증서 대출금을 합산해 최대 7,000만 원까지 보증지원을 확대한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이용 기업 중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애로가 있는 기업은 보증 수수료 10%를 감면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음식점업, 주점 및 비알코올 음료점업, 노래연습장 운영업, 공연시설 운영업, 방문판매업, 기타 스포츠시설 운영업 등)을 영위하는 소상공인은 보증 수수료 30% 감면을 시행한다.  

 

올 한 해 울산시와 구.군별로 지원되는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은 총 1,220억 원(▴울산시 550억 원 ▴중구 50억 원 ▴남구 300억 원 ▴동구 40억 원 ▴북구 80억 원 ▴울주군 200억 원)이며, 현재까지 총 3292개사에 954억 원을 지원했다.

경영안정자금 신청 접수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울산시, 울산신용보증재단 누리집(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선착순으로 오는 10월 19일 오전 9시부터 울산신용보증재단 누리집(https://www.ulsanshinbo.co.kr)을 통해 받는다.

 

울산시 중소벤처기업과 관계자는 “정책자금을 최대한 공급하여 소상공인들의 자금조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한 지원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지역 소상공인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