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4.3 규모 지진...환경련 "원전 건설보다 최대지진평가부터"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9 15:47:34
  • -
  • +
  • 인쇄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19일 오전 11시 16분께 원도 동해시 북동쪽 54킬로미터 바다에서 건물이 크게 흔들릴 정도의 규모 4.3 지진이 일어났다.

 

환경운동연합 탈핵위원회는 논평을 내고 "한반도 동남부는 물론 울진, 동해 등 강원도까지 지진 위험이 확인됐다"며 "지금 당장 필요한 것은 육상과 해양의 활성단층을 포함해 최대지진평가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월 1일 경북 영덕 동북동 해역에서 규모 3.1 지진이 일어났고, 1월 10일 경주 남남서쪽에서 규모 2.5 지진이 발생했다. 1월 31일에는 영덕 동북동 해역에서 규모 2.2 지진이 또 일어났다. 2월 10일 포항 동북동 해역에서 규모 4.1 지진과 2.5 지진이 잇달아 발생했다. 

 

환경련 탈핵위는 "2016년 경주 지진과 2017년 포항 지진을 겪으면서 우리 사회가 지진에 제대로 대비하고 있지 못한 현실을 보았다"며 "이후 지진 대비를 위한 대책들을 마련하고 있지만 이번 동해 지진에서 본 것처럼 여전히 재난 문자 늑장 발송 등 문제는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큰 문제는 계속해서 지진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한반도 동남부 울진, 경주, 울산, 부산 등에 18기 원전이 운영 중이고, 4기 신규 원전이 건설 중이라는 점"이라며 "지진 위험 지대에 원전이 이렇게 밀집1해서 운영 중이지만 아직 활성단층에 대한 평가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고, 해양활성단층은 조사조차 미비하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이런 상황에서 자유한국당 등이 울진에 2기 신규 원전을 더 건설하자고 주장하고 있는 것은 울진과 강원도뿐 아니라 국가 전체의 원전 사고 위험을 가중시키는 무책임함 그 자체"라며 "지금 당장 필요한 것은 육상과 해양의 활성단층을 포함해 최대지진평가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반영해 현재 가동 중인 원전의 내진설계를 더 강화해야 한다"며 "내진설계 보강 자체가 불가능한 경주 월성 2~4호기는 안전을 위해 폐쇄를 서둘러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