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산업부는 고준위 방폐물 관리 기본계획 행정예고 철회하라"

정승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4 14:48:55
  • -
  • +
  • 인쇄
▲ 산업부의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을 규탄하고, 울산시에 의견제출을 요구하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긴급 기자회견이 14일 시청 프레스 센터에서 열렸다. ⓒ정승현 기자

 

[울산저널]정승현 기자 = 산업부의 '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을 규탄하고, 울산시에 의견 제출을 요구하는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의 긴급 기자회견이 14일 오후, 시청 프레스 센터에서 열렸다.

 

임영상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상임공동대표는 산업부가 행정 예고한 제2차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안에는 핵발전소 부지 안에 건식저장시설을 확충해 고준위 핵폐기물을 보관하자는 '부지 내 저장'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핵발전소 지역을 핵폐기장화 하는 이런 기본계획안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준위 핵폐기물은 연탄재와 같은 폐기물이 아니며, 방사성 물질의 독성은 10만 년 이상 사라지지 않는데, 이런 핵폐기물 대책을 40년 동안 마련하지 못하고 이제 와서 위험천만한 핵폐기물을 핵발전소 부지 안에 보관하라는 것은 핵발전소 지역 주민의 기본적 인권과 행복 추구권을 박탈하는 행태라고 규탄했다.

 

김계화 민주노총 울산본부 수석 부본부장은 산업부가 고준위 방폐물 관리 기본계획안에 대한 의견을 1221일까지 받겠다고 한 만큼, 울산시는 그 전에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이 기본계획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고, 반대 의견서를 제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영광군과 군의회, 부산시와 기장군, 전국 16개 원전 인근 지역동맹은 이 법안을 규탄하며 반대의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며, 핵발전소에 둘러싸인 울산의 상황을 고려하면 어느 지역보다 울산시가 먼저 나서서 반대해야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는 더 이상 국가전력과 수도권 전기공급을 위해 희생을 강요당할 수 없으며, 정부는 조속한 탈핵과 함께 핵폐기장 문제를 제대로 공론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기자회견 직후 울산 시장실에 기자회견문을 전달하고, 시장 면담을 요청했으며, 산업부에도 시민사회계 의견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