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올해 일본뇌염 매개 ‘작은빨간집모기’ 첫 발견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1 14:47:16
  • -
  • +
  • 인쇄
예방접종, 야외활동 시 주의 등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울산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처음 발견됐다. 울산시제공.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6월 17일 실시한 감염병 매개모기 밀도조사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올해 처음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시민들을 대상으로 예방접종 및 야외활동 시 주의 등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감염병 매개체 감시를 위해 지역의 축사 2개소, 공원 1개소, 도심지 1개소를 선정,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주 2회에 걸쳐 감염병 매개모기 밀도조사를 실시해 오고 있다. 작은빨간집모기는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일반적으로 6월에 남부지역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우리나라 전역에서 관찰되며 7~9월 밀도가 높아지고 10월말까지 관찰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대부분 무증상이나 극히 일부에서 고열, 두통, 경련, 혼수상태 등 급성신경계 증상으로 진행될 수 있다. 특히 환자의 20 ~ 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4월 7일 부산 지역에서 올해 처음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확인되어 질병관리청이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과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며 “생후 12개월에서 만12세 이하 아동은 표준예방접종 일정에 맞추어 접종을 실시하고 가정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밝은 색의 긴 옷 착용과 기피제 사용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