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서비스노조 "코로나 검사 시간 근무로 인정하라"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9 14:15:42
  • -
  • +
  • 인쇄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요양서비스노조 울산지부는 9일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 검사 시간을 유급으로 인정하고 위험수당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서비스연맹 전국요양서비스노조 울산지부는 9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2회로 늘어난 요양노동자 코로나 검사를 유급으로 인정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그동안 매주 코로나 검사로 두통, 코안 상처 등 고통이 끊이지 않았지만 그래도 돌봄종사자이니 사명감으로 참고 일해왔는데 검사는 주 2회로 늘어났고 수도권은 이제 매일 검사하라는 지침이 내려왔다"며 "근무외 시간에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가야 해서 이동시간과 검사시간은 다 무급인데 코로나 검사를 매일 해야 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 왜 요양노동자들에게만 요구하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코로나를 온몸으로 방어하고 있는 요양노동자들의 처우 개선이 우선돼야 한다고 수없이 요구했음에도 마치 코로나 확산 주볌이 요양보호사들인 양 우리 요양노동자들만 잡으면 된다는 식의 강제 지침에 분노를 금치 못한다"며 "회사 내 지침에 의해 실시하는 코로나 검사와 자가격리는 당연히 근무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또 "타 업종 종사들은 자가격리 시 70% 휴업수당도 받는데 요양노동자들은 백신휴가도 적용받지 못하고, 요양보호사에게 지급하라고 배포된 마스크마저도 기관 영업용으로, 수급자용으로 배포됐다"면서 "요양보호사들 임금이 연 400만 원씩 착복당하고 있다고 밝힌 지도 반 년이 지났는데 답이 없고, 낮은 처우에 저임금 노동자이고 고용마저 불안정한 사람들이라, 시키면 시키는 대로 따르고 순응하며 일해왔다고 정부와 지자체, 법과 제도마저 우리를 무시하는 것으로만 보여 분노가 인다"고 밝혔다.

 

노조는 "코로나 상황에도 고위험군 어르신들을 돌보며 묵묵히 현장을 지키는 요양노동자들에 대한 위험수당 지급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수도 없이 요구해왔으나 묵살당했다"며 정부와 지자체의 2022년 돌봄노동자 예산 중 요양노동자 예산은 빠졌고, 서울시는 오히려 요양보호사 무료 독감접종 예산마저 삭감했다"고 규탄했다.

 

요양서비스노조는 임금을 착복당하고 있는 요양보호사들에 대해 표준임금을 지급하는 제도부터 마련하고, 마스크조차 못 받고 무급으로 코로나 검사를 수행하는 요양보호사들에 대해 위험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