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모임 독립 '간토대진재 조선인 학살' 대선후보에 질의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3 13:49:40
  • -
  • +
  • 인쇄
20일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 10만 명 국회청원운동 시작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시민모임 독립(이사장 이만열)은 13일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들에게 1923년 간토대진재 조선인 학살사건 관련 질의서를 보냈다며 질문 내용을 공개했다.

 

1923년 간토대지진 당시 일본 군경과 민간 자경단에 의해 6661명의 조선인이 학살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진상규명이나 사과를 공식 요구한 적이 없다. 1923년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당시 대한민국 임시정부 조소앙 외무대신이 일본에 공문을 발송해 공식 항의한 것이 전부였다.

 

19대 국회에서 여야 의원 103명이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진상규명 특별법'을 발의했지만 회기 만료로 자동폐기됐다. 60명의 여야 국회의원들은 사건 발생일인 9월 1일을 국가추모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결의안을 발의하기도 했다.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양심적인 시민단체가 매년 9월 1일 도쿄 오코아미초 공원에서 조선인 희생자 추모식을 진행하고 있다. 2003년에는 일본변호사협회가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은 일본 정부가 유발한 책임이 있다며 고이즈미 당시 총리에게 사죄와 진상규명을 권고하기도 했다.

 

시민모임 독립은 "아직 한국과 일본 정부 사이에 이 사건은 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사건"이라며 "2023년이면 간토대지진 조선인 학살 100주기가 되는 만큼 이 사건의 진상규명과 일본 정부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간토대지진 국가추모일 지정, '간토대진재 조선인 학살 사건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에 대한 대통령 후보의 생각을 듣고 싶다며 답변을 요구하고, 이달 20일부터 특별법 제정 10만 명 국회청원운동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