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인년 '검은 호랑이의 해'를 맞아 호랑이 전시 보러 오세요"

정승현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8 12:14:31
  • -
  • +
  • 인쇄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반구대 호(虎) 전' 개최
▲ 울산암각화박물관 작은 전시 포스터 

 

[울산저널]정승현 기자 =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 임인년 새해를 맞아 작은 전시 '반구대 호()'이 오는 125일부터 327일까지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세계 호랑이 관련 유물과 유적 자료를 소개하고 인류가 호랑이를 어떤 동물로 인식했는지 살펴보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타이가(Tiger) : 세계인의 유산', '() : 한반도의 보물로 구성됐으며 '타이가(Tiger) : 세계인의 유산'에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과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세계 각국의 호랑이 관련 문화에 대해 배울 수 있다. 호랑이의 움직임을 모방한 말레이시아 전통무술 실랏, 인도를 상징하는 호랑이 조형물이 설치된 인도의 차트라파티 시바지 역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유산을 만나볼 수 있다.

 

'() : 한반도의 보물'에서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나이 많은 호랑이인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호랑이를 시작으로 통일신라 시대 십이지신상의 호랑이와 조선 왕릉의 석호, 산신도의 호랑이, 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와 수호랑에 이르기까지 한국인에게 두려우면서도 친근한 존재인 호랑이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울산암각화박물관은 전시뿐 아니라 1월부터 3월까지 '반구대 호()'과 연계해 민화 호랑이를 그려 보는 성인 대상 교육 프로그램 '호작호작(好作互作) 암각화'를 진행한다. 교육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인 126, 223, 330일에 운영하며 회당 성인 15명을 모집한다. 10명은 울산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https://yes.ulsan.go.kr)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수할 수 있고, 5명은 예약 기간 중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 선착순 현장 신청을 받는다. 교육 시간은 오후 2시부터 오후 4시까지 2시간이다. 자세한 교육 및 접수 일정은 울산암각화박물관 누리집(https://www.ulsan.go.kr/s/bangudae/main.ulsan)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만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울산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호랑이는 마을 주민들에게 큰보 호랑이 그림이라 불렸을 만큼 예로부터 널리 알려진 문양"이라며 "새로이 작은 전시와 성인 대상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한 만큼 시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