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천결과, 곳곳에서 후폭풍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5 11:58:44
  • -
  • +
  • 인쇄
“국민의힘 울주군 제3선거구 5·3 재경선은 원천 무효”
“폐지된 연좌제 적용은 시대착오적 발상”
손삼호 동구청장 예비후보 “국민투표 100% 여론조사시행규칙으로 해야”
▲ 4일, 국민의힘 울주군 제3선거구(범서) 시의원 후보 재경선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 울주군 책임당원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이번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공천결과 공관위가 공천 후 4일 만에 결정을 번복해 재경선을 실시하기로 한 울주군 제3선거구와 여론조사 방식 등의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동구청장 경선과정 등에서 잡음이 발생하고 있다.

 

국민의힘 울산시당 공관위가 울주군 제3선거구(범서) 시의원 후보 공천과정에서 3일, 송성우 예비후보의 공천을 취소하고 김종훈, 심규환 예비후보 양자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러한 결정에 대해 국민의힘 울주군 일부 책임당원들은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국민의힘 울주군 책임당원, 자유민주수호연합 등 단체들은 4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울산시당 공관위는 울주군 제3선거구 시의원 4·26 경선결과를 즉시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공관위가 4·26 울주군 시의원 후보 공천을 취소한 배경으로 가족 벌금형의 연좌제를 적용한 것은 시대착오적 발상”이라며 “5·3 울주군 시의원 후보 재경선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다.

특히 “울주군 제3선거구 시의원 후보 책임당원 투표를 통해 이미 확정됐는데도, 공심위가 불과 4일 만에 공천을 취소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공관위의 공천취소 결정은 책임당원 위에 군림하려는 전형적인 완장형 횡포”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공관위가 재경선 원천무효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 전원을 고발조치 할 것이며 대규모 탈당운동에도 나설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국민의힘 공관위는 지난 4월 27일 울주군 제3선거구에 송성우 예비후보를 공천했지만 지난 1일 요양급여 부당청구와 관련 가족의 벌금형 판결(1심)을 이유로 부적격 심사기준을 적용, 송 예비후보에 대한 공천을 취소했다.

송 예비후보는 지난 2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행 헌법 제13조 3항에는 ‘모든 국민은 자기의 행위가 아닌 친족의 행위로 인해 불이익한 처우를 받지 아니한다’고 규정돼 있다”며 “헌법에서도 폐지한 연좌제를 적용한 것은 구시대적 발상이며, 당원이 공천해 준 후보를 4일 만에 탈락시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심위가 당원의 의사결정을 번복하기 위해서는 당원의 의견을 다시 한 번 물어야 할 것이지만, 부득이하게 당원 투표를 통한 재경선이 진행된다면 그 결과에 깨끗이 승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울산 동구청장 경선과정에도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울산동구청장 손삼호 예비후보는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국민의힘 이전에 국민의당이었다”며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동구민과 진보당 그리고 지지정당이 없는 동구민만을 조사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존 중앙공천위원회에서 의결한 일발 국민투표 100% 여론조사시행규칙으로 여론조사를 해달라는 것이 제가 원하는 것”이라며 “저와의 경쟁후보를 떨어트리기 위해 상대당 지지자들이 저를 선택할 것이라는 발상 자체가 터무니 없고 비정상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