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환경운동연합 “방사능 버리지 마라, 바다는 방사능 쓰레기통이 아니다”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9 11:31:24
  • -
  • +
  • 인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환경운동연합 1차 전국행동
▲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울산환경운동연합은 28일 오전 11시 30분 울산시청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촉구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선유 기자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지난 4월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전 세계가 우려와 함께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에서는 각 계 각 층에서 반대와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28일 오전 11시 30분 울산시청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번 퍼포먼스는 울산뿐만 아니라 23개 지역의 환경단체와 탈핵단체가 동시에 진행했다.

울산환경운동연합은 “일본 정부는 125만 톤에 달하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더 이상 저장할 부지가 없다며 이를 무책임하게 바다에 버리려고 한다”며 “이는 가장 손쉬운 해결책을 강변하기 위한 핑계에 불과하다”고 규탄했다.

일본 원자력시민위원회는 해양방류로 오염수 문제를 처리하는 기간이 40년이나 걸리기 때문에 탱크의 내구성, 내진설계, 유지관리의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석유비축시설과 같은 대형탱크를 설치하거나 인접한 추가부지 확보를 통해 장기보관을 위한 저장시설 용량을 확보하는 방법도 제시됐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가 마셔도 괜찮을 만큼 안전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백혈병, DNA 손상 등을 일으키는 방사성 물질이 완전하게 제거되지 않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상황이다.

울산환경련은 “현재 정화작업에도 72%는 배출기준을 초과하고 있으며, 삼중수소, 탄소14와 같은 방사성 물질은 제거에 실패했음도 확인됐다”며 “일본은 물에 희석해 배출허용 기준 이하로 낮춰 버리면 괜찮다는 주장이지만, 바다로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정확한 정보조차 제공되지 않는 상황에서 오염수 바다방류가 환경과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국의 환경단체는 원자력계가 정해놓은 배출기준을 근거로, 오염을 피하고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양방류를 결정한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했다.

울산환경련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핵폐기물을 바다에 버리는 행위와 다르지 않고 그 자체로 바다 생태계를 위험에 빠뜨리는 무책임한 일”이라며 “한번 버려지면 회수조차 불가능하고, 수십 년에서 수백 년 이상 미래세대의 환경과 안전마저 위협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결코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오염수 해양방류는 후쿠시마 바다만이 아니라 태평양을 오염시키고, 한국의 바다까지 오염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국민들의 우려가 크다.

특히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하고 있는 어민과 상인 등 수산업계는 앞으로 늘어날 피해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과 “먹거리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금지 등의 조치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 촉구했다.

울산환경련은 “바다는 쓰레기통이 아니다”라는 일본어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 정부의 비상식적인 결정에 맞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하기 위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국의 환경단체 및 탈핵단체는 이번 1차 전국행동을 시작으로 해양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다양한 행동들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히고 주변국의 환경, 시민사회와도 함께 이 문제를 알리고 해결해나가기 위한 공동행동도 조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