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식 해상풍력 산업은 울산청년들의 희망이 될 것”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1:18:22
  • -
  • +
  • 인쇄
‘울산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조속 실현을 위한 적극지원 건의문 전달
“발전사업허가 적기에 이뤄져야 사업속도 빠를 것”
▲ 청년들의 희망인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의 성공을 기원하는 울산청년들에게 송철호 시장이 인사를 건네고 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부유식 해상풍력사업 관련 중소·중견업체들인 ‘울산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단지 조성 지역 공급망 협의체(이하 부유식해상풍력 지역공급망 협의체)’는 6일 청와대 관계자에게 ‘울산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조속실현을 위한 적극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정부는 ‘에너지전환 3020’과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했고 이와 발맞춰 울산에서는 울산형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면서 에너지 신산업 구축과 고용안정을 위한 ‘부유식해상풍력발전단지’ 구축과 ‘수소 중심도시’를 핵심 정책으로 진행하고 있다.

특히 울산은 부유식해상풍력과 그린수소의 허브로서의 우수한 필요충분조건을 갖추고 있다. 풍부한 바람 자원, 적당한 수심, 너른 배후항만, 최고의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생태계 기반, 용이한 계통연계 등등 새로운 에너지 신산업의 허브로서 손색이 없다.

그럼에도 부유식해상풍력 지역공급망 협의체가 우려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정부와 기업이 국산 기술로 조성하는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단지를 위해 최고 수준의 조선해양플랜트기술 네트워크를 형성, 국산화 부품 생산 및 기술 요소의 전문화를 통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시간이 늦춰져서는 해상풍력의 강자인 유럽과 미국에 뒤쳐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협의체는 “지난 1년간 풍황계측 이후 5월부터 승인할 ‘발전사업 허가’가 적기에 이뤄져야 할 것”이며 “울산시는 이 사업을 위한 제작·시스템설계·단지설계 등의 핵심기술 연구지원 과제를 수행, 상당한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는 만큼 전체 기술의 국산화를 위한 적극적 지원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호 울산지역문제해결플랫폼 집행위원장은 “조선, 석유화학, 자동차 등 3대 주력산업이 침체한 울산에 청년들이 진출할 수 있는 활로가 약해진 상황에서 미래의 대체에너지에 대한 실험이 울산에서 일어난다는 것은 울산청년들에게는 희망을 걸어볼 수 있는 일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청년들이 타 도시로 떠나지 않고 울산에 남기 위해서는 원전이라든지 주위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할 것이고 청년들의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서도 수소산업, 부유식 해상풍력 산업 등 다양한 시도들이 이뤄지고 있는 것은 긍정적인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관련 중소·중견업체들인 ‘울산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단지 조성 지역 공급망 협의체’는 6일 청와대 관계자에게 ‘울산 부유식해상풍력·그린수소 조속실현을 위한 적극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