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병기 부시장 구속여부, 오늘 밤 결정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12-31 10:57:40
  • -
  • +
  • 인쇄
임동호 전 최고위원, 민주당 윤리심판위로부터 ‘당직 자격정지 6개월’ 의결 돼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23일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울산시청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입장표명을 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서울중앙지검이 지난 2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31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명재권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송 부시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가 열린다.


검찰은 지난 11월 26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경찰인재개발원장) 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본격 나선 지 한 달 만에 송 부시장을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한 검찰은 백원우·이광철 등 전·현직 민정비서관도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송 부시장과 공범관계로 기소대상에 포함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2017년 당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비서실장이었던 박기성 씨 등 측근비리 의혹을 청와대 문모 행정관에게 제보한 최초인물로, 이후 송철호 울산시장후보의 선거캠프에 합류해 청와대 인사들과 선거 전략을 논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선거캠프가 출범하기 전인 2017년 10월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면서 '산재 모병원 추진을 보류하고 공공병원을 조기에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업무수첩에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검찰은 송 부시장이 2018년 1월,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장환석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과 만나 공공병원 관련 논의를 주고받은 것으로 봤다. 이에 대해 송 부시장은 12월 23일 가진 긴급기자회견에서 “당시 산재 모병원 추진과 관련해 울산시민주당, 건강시민연대 등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송철호 변호사는 예비타당성심사를 통과시키는 것이 옳다고 봤으며 산재모병원이 예비타당성 통과가 거의 됐는데, 송 변호사가 막았다는 등의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었다.

한편, 당시 송철호 변호사의 경쟁 후보였던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게 고베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의혹은 송 부시장의 구속영장에는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30일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나란히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조사를 받았다. 임 전 최고위원은 검찰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송 부시장의 수첩에 백원우, 한병도 얘기는 없었고 조국 얘기는 있었던 거 같다”며 “임동호를 움직일 카드가 있다는 내용을 수첩에서 직접 봤다”고 말했다. 자서전의 일부 내용의 표절 논란으로 제명된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30일 이해찬 대표를 면담하려 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은 30일 임동호 전 최고위원에 대해 '당직 자격정지 6개월'을 의결했고, 임 전 최고위원은 제명 결정에 대해 '임동호 제거 작전'이라며 강력히 반발했다. 

 

임 전 최고위원과 같이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송병기 업무수첩에 관한 방대한 내용의 조사가 진행됐다"며 "지난 지방선거 당시 자신을 향한 치밀한 네거티브 전략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