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시내버스 2개 노선 신설, 버스 12대 증차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7 10:08:09
  • -
  • +
  • 인쇄
유진버스 여객자동차운송사업계획 변경인가 수리
신도여객 미취업 승무원 30명 전원 채용 전제
감차된 6개 노선 6대도 추가 환원
▲ 울산시가 신도여객 미취업 승무원 30명 전원 채용을 전제로 시내버스 운행노선 2곳 신설과 이에 소요되는 운행차량 12대 증차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는 신도여객 미취업 노동자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가 신도여객 미취업 승무원 30명 전원 채용을 전제로 시내버스 운행노선 2곳 신설과 이에 소요되는 운행차량 12대 증차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시는 유진버스가 접수한 여객자동차운송사업계획 변경 인가 신청 등에 대해 4월 26일 인가 수리하고 5월 2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또 기존 코로나19로 감차했었던 6개 노선(122번, 205번, 235번, 422번, 426번, 715번) 6대의 운휴 차량에 대해서도 각각 환원해 인가 대수만큼 정상 운행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날 인가에 따라 신설되는 노선은 358번과 207번이다.

358번은 ‘삼남~작천정입구~울산역~반천현대아파트~천상~구영리~다운동~울산테크노파크~혁신도시’ 구간을 7대의 차량으로 40분~50분 간격 운행한다. 207번은 ‘태화강역~시외버스터미널~문화예술회관~번영교~구역전시장~중구청~복산1동행정복지센터~성안입구~한국전기안전공사~외솔중학교~동천서로~북구홈플러스~달천’ 구간을 5대의 차량으로 30분~60분 간격 운행한다.

신규 노선은 투입되는 차량 제작사의 출고 기한을 감안해 인가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운송을 개시한다. 특히 유진버스에 채용된 신도여객 승무원들은 신체검사, 운전정밀검사, 신규 운전자 교육 등을 마치고, 5월 2일부터 코로나19 감차 환원 차량 6대를 우선 운행하게 된다.

또한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말까지 승무원 오미크론 확진에 따라 한시적으로 감차한 차량 4대도 포함해 운행하며, 유진버스 근무 상황에 따라 다른 노선 대무기사로도 투입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이들 노선 신설에 따라 그동안 부족했던 중구 혁신도시와 태화강역 연계, 북구 달천지역의 대중교통 기반(인프라) 확충을 통해 시민들의 이동 편의 제고와 지역 연계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