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명‧한식날 산불조심하세요

이동고 / 기사승인 : 2019-04-04 09:38:00
  • -
  • +
  • 인쇄
5일~7일 양일간 기동단속반 편성 특별경계 강화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울산시는 4월 5일과 6일 청명‧한식을 맞아 산불취약지역을 대상으로 현장 기동단속을 강화하는 등 ‘청명‧한식 전후 산불방지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청명(5일)‧한식(6일)은 영농철 시작과 겹치고 주말 동안 성묘와 식목활동을 위해 많은 시민이 산을 찾기 때문에 실화와 소각행위로 인한 산불 위험이 높다.

특히, 이 시기는 대기가 건조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대형 산불로 번질 수 있어 예방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공원묘지(1개소), 마을공동묘지(80개소), 무속행위 성행지역(14개소) 등 취약지역 95개소와 논.밭두렁을 태울 가능성이 있는 산림인접지역에 산림부서 전 직원을 동원해 기동 단속반을 편성하고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입산객 산불예방 홍보를 위해 주요 등산로 및 임도 입구에는 산불감시인력 266명과 산림공원관리 작업단 100명을 추가로 배치한다.

이밖에 공동묘지 주변에서 헬기를 이용한 공중홍보 방송, 산불진화차량을 이용한 마을 가두방송, 마을회관 안내방송 등 주민과 입산객을 대상으로 한 입체적인 홍보 활동을 실시키로 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산불은 자신은 물론 우리 가족 안전을 재산을 위협하고 소중한 산림을 한순간에 태워 버리는 재난인 만큼, 산림과 산림인접지에서는 절대 불을 피워서는 안 된다.”라며 “성묘 시 향불 사용이나 예물 태우기를 하지 않도록 조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산림이나 산림과 인접한 지역에서 불법소각을 할 경우 30만원 과태료에 처하고, 과실로 산불을 낸 사람도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벌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이동고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