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범수의원 "울산지방합동청사 내년 예산 반영해야"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0 09:35:44
  • -
  • +
  • 인쇄
9일, 국회에서 행안부 관계자로부터 업무보고 받아
국회에서 총사업비 608억 울산지방합동청사 설계비 10억 반영 필요
▲ 국민의힘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9일 국회에서 행정안정부 관계자로부터 보고를 받고 “이번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과 관련해 국회심의 과정에서 설계비 예산 10억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국민의힘 서범수 국회의원(울산 울주군)은 9일 국회에서 행정안정부 관계자로부터 보고를 받고 “이번 국회에 제출된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되어 있지 않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과 관련해 국회심의 과정에서 설계비 예산 10억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이 사업은 지난 2019년 20대 국회에서도 예산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무산된 바 있다.

새로운 21대 국회가 구성된 올해 들어와 행정안전부에서도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적극 추진했으나, 당초 총사업비에 포함되지 않았던 건립부지인 울산세관의 부지비용을 포함시켜야 된다는 유권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부지비용을 포함한 총사업비가 500억이 넘어가게 됐고 행정적 절차문제로 인해 9월 3일까지 국회에 제출되는 21년 정부예산안에는 포함되지 못하게 됐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총사업비 500억이 넘어가는 경우 예비타당성조사를 받도록 돼 있으나, 다행히 공공청사 신증축사업의 경우 500억 넘어가더라도 예타면제를 받을 수 있는 규정이 있어, 현재 그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서 의원은 “울산소재 6개 국가기관 청사를 한 곳에 통합 운영하는 사업은 울산시민을 위한 종합 행정서비스 차원에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할 일”이라며, “정부가 예타면제 추진절차를 해결해 주면 국회에서 내년도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예산이 신규 반영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사업은 총사업비 약 608억(토지가액 159억 포함)수준으로 울산광역시 남구 현 울산세관 부지의 대지 19,089㎡에 건물 17,290㎡(지하1층 지상5층 이상) 규모로 계획하고 있으며, 울산세관, 울산지방노동위원회, 고용노동울산지청, 병무청 울산복무관리센터,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이북5도울산사무소 등 6개 기관 약 142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