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조선 재도약, 조선업 일자리 상생협약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2-11 09:15:53
  • -
  • +
  • 인쇄
울산 조선업계 내년 5000여 명 추가 인력 필요

7년 만에 현대중, 미포조선 협력사 정규직 채용
▲10일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사내협력사, 고용노동부, 울산시, 동구는 ‘케이(K)-조선 재도약, 조선업 일자리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조선업계 수주증가에 따른 생산인력 일자리 회복에 앞장서기로 했다. 울산광역시 제공.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10일 ‘케이(K)-조선 재도약, 조선업 일자리 상생협약’이 체결됐다.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양사 사내협력사연합회, 고용노동부, 울산시, 동구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현대중공업 회의실에서 협약식을 열고 조선업 일자리 회복과 청년층 유입, 조선산업의 기술경쟁력 유지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최근 조선업계 수주가 늘면서 생산인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올해 현대중공업그룹의 3분기 누적 수주액은 125억 달러로 연간 목표의 140%를 넘어섰다.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이 내년까지 5000여 명의 추가인력이 필요하지만 일자리 부조화(미스매치)로 현장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상생협약에 따른 협력사업은 △조선업 일자리 확대와 인력수급 지원 △노동자 정착과 장기근속 지원 △대중소기업 동반성장과 상생협력 △조선업 노동환경과 복지 개선 등 4개 분야로 추진된다.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은 2015년 이후 중단된 협력사 노동자의 정규직 채용을 재개하고, 고용노동부와 울산시는 조선업 기술연수생 훈련장려금(월 100만 원), 청년채용장려금(1인 최대, 연 990만 원) 확대 등을 통해 조선업 인력수급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또 조선업 신규취업자의 2년간 목돈 적립을 위한 조선업 내일채움공제, 청년 주거비 지원, 조선업 취업자 이주정착비 지원 등을 도입한다. 고용노동부와 울산시는 고용·산재보험료 분할 납부 기간을 현행 2년에서 최장 3년으로 늘리고 조선업 경영안정자금을 확대해 지속 가능한 조선산업 동반성장 생태계 구축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협력사 노동자 임금 인상과 자녀 학자금 지원, 주택마련 대출 지원, 협력사 노동자 기숙사 지원 확대 등 공동복지근로기금 확대도 이뤄진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신규취업 이주정책비를 1년 동안 지원하는 등 실질적 도움이 되는 내용들도 있지만 4대보험 체납이 장기화되고 있는 협력사들과 물량팀 등 현재의 고용구조가 유지되는 한 하청노동자들의 피부에 와닿는 정책은 보이지 않는다”며 “세금이 지원되지만 실제 인력수급 목적 달성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