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업허가 큰산 넘었지만...윤석열 당선으로 ‘빨간 불’ 켜진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이종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3-12 09:04:10
  • -
  • +
  • 인쇄
▲3월 11일 후쿠시마 핵사고 11주기를 맞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시청 정문 앞에서 탈핵대회를 연 뒤 거리 행진을 벌였다. 이 단체는 “윤석열 당선인은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핵발전을 정쟁의 도구로 삼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재봉 시민기자

 

[울산저널]이종호 기자= 이번 대선에서 울산지역 쟁점으로 떠올랐던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은 윤석열 후보의 당선으로 ‘빨간 불’이 켜졌다. 윤석열 후보는 2월 19일 울산 유세에서 어민과 시민이 반대하는 풍력 사업을 왜 하느냐며 의문을 던졌고,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이 발전 공사 하청에 낄 수 있겠느냐며 이권 독식 비리 의혹까지 제기했다. 국민의힘 울산시당은 2월 22일 어민들의 생존권을 잃게 하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선 7기 울산시가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핵심 사업을 전면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송철호 시장이 3월 2일 직접 나서 부유식 해상풍력은 기후위기 시대에 울산의 미래 먹거리로 엄청난 일자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반박했지만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하지만 대선을 앞둔 지난 2월 25일 6건의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프로젝트가 발전사업허가를 받아 지금까지 허가된 규모는 6.1GW에 이르고, 3월 7일에는 세계 최대 풍력터빈 제조업체 베스타스와 울산시, 세진중공업, 울산항만공사가 상생협약을 맺는 등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은 계속 진척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024년부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인 이 사업이 원전 확대를 주장해온 윤석열 정부에 의해 찬밥 신세로 내몰릴지는 지금으로선 불투명한 상황이다. 독일 후발 주자들까지 합류하면 9.6GW로 세계 최대 규모이고, 민간 투자비만 54조 원이 넘는 데다 18만 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 사업을 윤석열 정부가 ‘백지화’하는 건 불가능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국익과 시민의 이익을 위해, 울산의 산업전환과 미래 먹거리를 위해 새 정부가 어떤 판단을 내릴지, 6월 지방선거와 맞물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주목된다.

 

윤석열 당선인은 산업수도 위상 구축, 항공·철도·도로 광역교통망 확충, 의료환경 개선,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깨끗한 식수 확보, 종합대학 울산 유치, 청년U턴 젊은 도시 조성, 도시균형 성장축 강화 등을 울산지역 공약으로 내걸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