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원안위 민간조사단 구성 반대 성명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8 23:59:35
  • -
  • +
  • 인쇄
"원안위는 민간조사당 구성할 주체가 아니라 책임져야 할 대상"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17일 오후 5시에 보도자료를 통해 <민간조사단을 구성하여 월성원전 삼중수소 조사 실시> 계획을 밝혔다. 원안위는 관련 학회로부터 추천받은 민간전문가로 월성원전 부지 내 삼중수소를 조사할 계획이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성명서를 통해 원안위의 발표에 대해 반대하고 나섰다.

탈핵공동행동은 "원안위가 주도하는 민간조사단 구성과 조사를 진행할 주체로서 자격이 없다"며 "한수원이 월성1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차수막이 파손된 사실을 인지한지 2년이 경과하도록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원안위 또한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탈핵공동행동은 삼중수소 누출 건으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원안위 담당자와 수차례 소통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삼중수소가 71만 베크렐 검출됐어도 환경으로의 방출은 기준치를 넘지 않는다며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탈핵공동행동 관계자에 따르면 원안위가 사용후핵연료 수조 균열 가능성에 대해서도 절대 균열은 없고 그동안 보수적으로 관리해왔다고 응답했다는 것이다.

원안위의 조직인 원자력안전기술원은 그동안 월성핵발전소 계획예방정비 기간에 모든 설비에 대한 점검을 했다. 균열이나 이상이 발견되면 원자력안전기술원이나 원안위가 책임을 지게 된다. 이런 상황에 원안위에 제대로 된 조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 탈핵단체의 입장이다.

원안위는 최근 이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자 자신들이 민간조사단을 구성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탈행공동행동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원안위는 조사를 지휘할 주체로서가 아니라 규제를 실패한 당사자로서 오히려 책임을 져야 할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원안위의 민간조사단 구성에 반대하며 국회와 전문가, 시민단체가 포함된 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했다.

한편 경주시장이 위원장인 월성민간환경감시기구 역시 자신들이 나서서 월성원전 삼중수소를 조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월성민간환경감시기구의 조사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