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 임금체불 심각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3 23:14:47
  • -
  • +
  • 인쇄
추석명절 앞두고 체불노동자 3000명에 달해
▲ 현대중공업법인분할중단 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대책위는 추석명절을 앞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의 체불임금이 심각하다며 원청이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5일 하청노동자들과 함께 대규모 집회를 연다.                                                                                                                                ⓒ이동고 기자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현대중공업법인분할중단 하청노동자임금체불해결촉구 울산대책위원회(이하 울산대책위)는 3일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석명절을 앞두고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임금체불이 심각하다며 원청이 책임지고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울산대책위는 “9월 10일, 건조1부 30%, 건조2부 20~30%, 건조5부 50%, 도장1,2부 20~30% 등 3000명이 넘는 하청노동자들이 임금체불이 예상되고 있다”며 “이런 임금체불은 올 새해 벽두부터 시작됐던 것으로 3000명이 넘는 하청노동자가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매년 10월 하청업체 재계약 시즌을 앞두고 재계약에서 탈락하는 업체들의 임금체불은 더 늘 것으로 전망돼 더 불안한 상태다.

울산대책위는 “하청노동자의 임금체불은 벌써 4년째 악순환되고 있고 이런 책임은 원청인 현대중공업의 ‘선작업 후계약’이 가진 나쁜 관행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도급 금액이 확정되지 않는 상태에서 작업에 착수하면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해 얼마를 주든 주는 대로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리게 되고 발을 빼고 싶어도 그동안 들인 노력과 비용, 시간이 있어 늪에 빠진 것처럼 임금체불과 부도 위기 악순환에 내몰리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희망을 걸고 있는 것은 지난 7월 25일 취임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시장교란, 반칙행위, 우월적 지위남용 등 정치, 경제 분야의 공정한 경쟁질서를 무너뜨리는 범죄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대목이다, 현재 대우조선의 하도급 갑질이 윤석열 검찰총장 ‘공정거래 위반 1호 고소사건’으로 접수된 상태여서 엄정한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는 기대를 걸고 있다.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은 “그동안 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의 임금체불에 대해 고용노동부와 공정거래위에서 임금지불 방식을 바꾸라는 등 여러 번 제기해왔지만 고려해보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시정되지 않았다”며 “공정거래위는 고용노동부에, 고용노동부는 공정거래위에 책임을 떠넘기기만 하고 울산시는 노동문제는 우리 사안이 아니라고 뒷짐만 지고 있어 하청노동자들은 기댈 곳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오는 5일 하청노동자 총궐기대회와 원하청노동자 공동집회를 열기로 해 추석명절을 앞두고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