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예총 소속 울산작가회의 당초 예산지원 전무, 문협 지원과 비교돼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7-31 22:22:10
  • -
  • +
  • 인쇄
보수정권 하 블랙리스트 등 정치보복 지금도 이어지나?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울산시 문화예술과 예산집행이 불공정하다고 도마에 올랐다. 문화예술 활성화 정책에 책정된 문화진흥예산 내역을 보면 울산 문인단체에 대한 차별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울산시 문화예술과에서 시행하는 ‘민간경상보조 사업예산’에 울산예술인연합회(이하 울산예총)는 해마다 <울산예술> 계간지 발간에 당초예산 4000만 원을 책정하고 있다.

또 울산예총이 진행하는 ‘울산예술제’는 해마다 당초예산으로 2억8000만 원이 지원된다. 애초에 2억 원이었는데 전 울산시장 임기 말에 8000만 원이 증액됐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울산예총 경상비는 당초예산으로 8500만 원을 지원받고 있다. 특히 올해는 예총 신임회장이 당선되자 추경으로 새롭게 2억 원을 받아 야외공연 행사를 진행했다. 공식 확인된 울산예총 지원금액은 총 6억5000만 원이다.


이에 비해 울산민예총이 진행하는 민족예술제 ‘도깨비난장’은 당초예산으로 작년 7000만 원에서 올해 들어 겨우 1억5000만 원으로 증액됐고 경상운용비는 올해 3500만 원을 지원한 상태다. 울산예총이 회원수를 2000명으로 신고했고 울산민예총은 520명으로 신고한 것의 형평성을 고려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민예총 소속 문인들에 대한 지원은 더 차별적이라는 데 문제가 있다.

 
울산예총 산하 울산문인협회는 올해 당초예산으로 울산문학집 발간(계간)에 2800만 원, 울산문학 신인문학상에 890만 원, 울산문학상과 올해의 작품상에 2000만 원 등 총 5690만 원정도를 지원받고 있다. 이는 각 장르별 지원금액을 더하지 않은 금액으로 실제 지원금은 훨씬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민예총 소속 전국적 조직인 ‘작가회의 울산지회’ 당초예산은 전무하다. 반년지인 <울산작가>를 발간할 때마다 예산을 신청해야 하고 울산작가회의도 울산작가상 시상을 하고 있지만 상금은 자체 회원들 회비에서 주고 있는 실정이다. 타 지역 문인들 의견으로도 지역 작가를 대변하는 것은 ‘작가회의’로 울산광역시가 유난히 차별이 심하다는 것이 이들의 공통된 생각이었다.

올해 울산작가회의 회장으로 당선된 임윤 시인은 울산시의회 윤덕권 행정자치위원장을 찾아 이런 불평등한 차별 지원을 바로 잡아 달라고 요청했다. 임윤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보수정권 하에서 세월호 등 사회참여를 한 보복으로 다수의 작가회의 작가들이 블랙리스트에 올랐고 그동안 작가회의 활동에 대한 지원을 전혀 않던 관행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억울함과 답답함을 호소했다.

기자가 문인협회와 울산작가회의 당초예산에 대한 차별 지원 시정 여부를 전화상으로 묻자 심규한 울산시 문화예술과 과장은 “동아리 수준의 활동을 두고 당초예산에 편성되지 않았다는 것으로 차별이라고 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자가 “민예총 작가회의가 전국적인 조직인 걸 문화예술과장으로서 알지 못하느냐”고 묻자 “문협과 작가회의 소속 인원의 차이를 알고서 물어보느냐”고 딴 문제를 제기했다.

기자가 “그럼 일단 작가회의도 당초예산으로 지원하면서 회원 수에 의한 차등을 고려하는 것이 합리적이지 않냐”고 따졌고 “취재를 하고 있는 것이라 담당 과장의 의견을 기사화해도 되겠느냐”고 묻자 “그렇게 해도 관계없다”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민선 7기 송철호 시장이 이끄는 문화예술과 과장의 인식이 그러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