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전과 팬케이크

레일라 라도사블리에비치 원어민 영어강사 / 기사승인 : 2021-01-27 00:00:34
  • -
  • +
  • 인쇄
레일라, 울산을 걷다

지난 두 달 동안 집에 갇혀 지냈다. 코로나로 인한 제한 때문이기도 하지만 겨울이기 때문이다. 추운 겨울 날씨를 만나면 나는 겁쟁이가 된다. 취미 생활의 대부분은 야외 활동이어서 집에 계속 있으니 심심해졌다. 그래서 전보다 더 열정과 의지를 갖고 요리에 도전해 보기로 했다. 지난 주말은 내 요리 역사에서 가장 흥미진진한 시간이었다. 호기심을 갖고 두 가지 요리를 시도해 봤다. 감자전과 블루베리 팬케이크.


내가 처음 울산에 왔을 때 원장님이 한국의 팬케이크 파전을 소개해 줬다. 어느 금요일 저녁 우리는 파전과 막걸리를 파는 식당에 갔고, 둘 다 먹어본 적이 없어서 기대가 컸다. 그때쯤이면 나는 뭔가 새로운 음식을 시도해볼 때 기대를 갖지 말아야 한다는 정도는 알고 있었다. 특히 팬케이크처럼 친숙하고 입맛 도는 이름을 가진 음식의 경우는 더욱 그랬다.


내가 어릴 때 우리 가족은 일요일 아침식사로 팬케이크를 먹었다. 우리는 달걀 프라이 토스트와 잼이나 초콜렛 크림, 설탕이나 시나몬을 곁들인 팬케이크를 먹었다. 우리 엄마는 할머니와 똑같은 방식으로 만들어줬고, 나도 독립한 다음 똑같이 그런다. 그러나 파전은 일요일 아침 팬케이크와 비슷한 것이 전혀 아니었다. 파전은 야채의 풍미가 풍부했고 간장 양념장에 찍어 먹었다. 그다지 기대하지 않아서 다행이었다. 아마도 심하게 실망했을지도 모르니까. 그렇지만 그 날 저녁의 파전은 맛있었고, 내가 좋아하는 한국 음식 가운데 하나가 됐다.


머지않아 나는 부침(파전)의 종류가 아주 많다는 것을 알게 됐고 동네 시장에서 살 수 있게 됐다. 한국 친구가 아주 친절하게 직접 파전을 만드는 법을 가르쳐줬고, 여러 해가 지나면서 울산 인근에서 몇몇 맛집도 알게 됐다. 내가 좋아하는 곳은 태화강국가정원 근처에 있는 ‘은편리’라는 한옥식당이다 저녁에 가면 라이브 음악을 들으면서 파전과 막걸리를 즐길 수 있다.


그런데 주말에 방역으로 갇혀 있다 보니 집에서 뭔가 새로운 것을 시도해볼 때가 됐다. 감자를 한 자루 샀는데, 한 달 동안 줄창 포테이토 메시나 감자튀김(프렌치 프라이)을 만들어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기가 죽기도 했지만, 감자전을 직접 만들어 보기로 했다. 남자 친구가 간단하지만 진짜인 레시피를 찾을 수 있게 도와줬고, 유튜브 동영상으로 요리과정을 지켜봤다. 약 30분 정도 뒤에 짜잔~ 맘껏 감자전을 먹을 수 있게 됐다. 비록 식당에서 먹는 것만큼 맛있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계속 주방에서 연습하면서 즐길 것이다.


반면 서양식 팬케이크는 울산에서 쉽게 찾기 힘들다. 몇몇 브런치 카페에서 먹을 수 있지만 한국에서 먹을 수 있는 대부분의 서양 요리처럼 너무 값이 비싸다. 외식할 때 나는 주로 한국 음식을 먹는데, 왜냐하면 아주 맛있는 옵션이 많은 데다가 가성비도 좋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서양 음식은 집에서 직접 해 먹는 편이다.


왜 블루베리 팬케이크가 떠올랐을까? 지난주에 동네 시장에 갔다가 블루베리가 있는 걸 보고 깜짝 놀라서 잽싸게 몇 박스를 사서 냉장고에 넣어뒀다. 일요일 아침 일어났는데 팬케이크가 땡겼다. 바깥 날씨가 춥고 우중충할 때 기분을 업시키기에 완벽한 아침식사였다. 


동네 슈퍼에 가면 팬케이크 믹스를 살 수 있지만, 너무 달고 식감이 너무 빵 같았다. 간단한 팬케이크, 특히 프랑스식 크레페는 별다른 재료와 기술이 필요치 않고, 한국 주방에서도 쉽게 만들 수 있다. 그러나 시간도 아주 여유가 많고, 몇 가지 특별 재료와 블루베리도 집에 있어서 지금까지 해본 적 없는 뭔가 특별한 것을 해보고 싶었다. 두툼한 플랩잭 스타일의 팬케이크. 몇 곳의 요리 블로그를 살펴본 다음 여러 가지 레시피를 조합해 반죽이 제대로 될 때까지 양과 성분을 조절해 봤다. 결국 내가 꿈꾸던 푹신한 블루베리 팬케이크를 맛보게 됐고, 내 레시피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다.


예전에는 요리가 성가신 집안일이라고 생각했지만, 이제 생각을 바꿨다. 비록 모든 요리가 항상 제대로 완성되지는 않지만 내 실력이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 문화와 전통음식에 관심을 갖고 다른 재료로 시도하는 호기심을 갖게 되니, 더 많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이런 아이디어를 요리에 소질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

폭신폭신한 블루베리 팬케이크 레시피
 

 

■ 재료: 식초 1티스푼, 블루베리 1.5컵 냉동 또는 생것, [마른 재료] 보통 밀가루 1컵, 설탕 2티스푼, 베이킹 파우더 1티스푼, 베이킹 소다 1티스푼, 파닐라 파우더 2티스푼, 소금 약간 [수분있는 재료] 달걀 1개, 무염 버터 3티스푼, 우유 3/4컵

■ 작업요령
팬케이크 반죽: 수분이 있는 재료와 마른 재료를 따로 그릇에 넣고 섞는다. 그런 다음 수분이 있는 재료를 마른 재료에 부어 잘 젓는다. 마지막으로 식초와 블루베리를 넣는다.


팬케이크 굽기: 중불로 팬을 달구고 버터 1티스푼을 넣어 녹인 다음 반죽 1/4컵을 팬에 넣는다. 거품이 생기고 가장자리가 들릴 때까지 굽는다. 뒤집고 아래쪽이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굽는다. 다 구워지면 설탕이나 시럽, 버터와 함께 내놓는다.
맛있게 드세요.

레일라 라도사블리에비치 원어민 영어강사



Pajeon and Pancakes
Layla, walking in Ulsan

These last two months have kept me rather home bond; not only due to the restrictions but also because it’s winter. I am a wimp when it comes to cold weather. Because most of my hobbies entail the outdoors, I have become a little bored at home. So I have taken to cooking with more passion and intention than before. This past weekend has been most interesting in my cooking journey as I curiously played around with two recipes: Potato Pajeon and Blueberry Pancakes.

When I first arrived in Ulsan, I was introduced to the ‘Korean pancake’, Pajeon, by my boss. We sat late one Friday evening in a Pajeon and Makkoli restaurant, neither of which I had tried but was excited to. By then I knew not to have expectations, especially when trying new dishes and more so the ones that had names that sounded as familiar and appetising as ‘pancakes’. You see, I grew up having pancakes on Sundays for breakfast with my family, we’d have fried eggs on toast and then pancakes with jam or Nutella or sugar and cinnamon. My mother made them the same way my grandmother does and now I do as well since living on my own. However, pajeon was nothing like Sunday breakfast pancakes. It was savoury made with vegetables and dipped in a kind of soya sauce mixture. Good thing I didn’t have those expectations as they might have been severely disappointed. Nonetheless, the pajeon that night was delicious and notably became one of my favourite Korean dishes.

I soon learnt that there are many varieties of pajeon and where I could purchase them in the local market. I had one of my Korean friends very kindly teach me how to make pajeon on my own and, over the years I have become acquainted with a few great pajeon restaurants around Ulsan. One of my many favourites is a hannok style restaurant close to Taehwa River Park called ‘은편리’. They have live music in the evenings and delicious pajeon and makkoli.
But over the weekend with lockdown still in play, it was time to try something new at home. After buying a large bag of potatoes and becoming dejected by the thought of making another bowl of mash potatoes or french fries this month, I decided to try my hand at making potato pajeon. My boyfriend helped me with finding an authentic but simple recipe and I watched a couple of youtube videos to see how it was done and after about half an hour ‘voila’ I had mustered up a hearty meal. Even though it wasn’t as good as from a restaurant, I will keep practising and enjoying my time in the kitchen.

In contrast, western-style pancakes are not so easily found in Ulsan. A few brunch cafes serve them but they are heavily overpriced, like the majority of Western food options are in Korea. When eating out I will more often than not eat Korean food; for one, there are so many delicious options to choose from and it's more likely to be worth the cost. Most western food I prefer to prepare on my own. Which brings me to blueberry pancakes. I was so surprised to find blueberries in the local market last week that I quickly bought a few boxes and put them in the freezer. On Sunday morning I woke with the craving for pancakes. A perfect breakfast to lighten your mood when it’s cold and miserable outside. You can find pancake mix in the grocery store but I find the pancakes too sweet and the texture to be too bready. Simple pancakes especially french-style ‘crepes’ require few ingredients and little skill, and can easily be made in a Korean kitchen. But I had a lot of time to spare, a few extra ingredients at home and blueberries so I wanted to make something I haven’t yet tried; thick flapjack style pancakes with. I read some cooking blogs, tweaked and combined some recipes and played around with quantities and consistencies until after the few not-so-successful baches, I had fluffy blueberry pancakes I was thrilled with. I’ve shared my recipe

I used to find cooking to be a chore, but I realised that although dishes may not always turn out great I am constantly improving.

The more I have found interest in culture, traditional dishes and curiosity in trying different ingredients, the more inspiration I have found to draw from. I hope that I can share my inspiration with some of those who don’t think they are good in the kitchen.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Fluffy Blueberry Pancake Recipe

INGREDIENTS:
1 teaspoon white vinegar
1.5 cups blueberries, fresh or frozen
[DRY]
1 cup plain flour
2 tablespoons sugar
1 teaspoon baking powder
1 teaspoon baking soda
2 teaspoons vanilla powder
1 pinch of salt
[WET]
1 large egg
3 tablespoons melted unsalted butter
3/4 cup milk

INSTRUCTIONS:
Pancake Batter
Whisk together the dry ingredients in one bowl and wet ingredients in another. Then whisk the wet ingredients into the dry ingredients just until incorporated and lastly, stir in the vinegar and blueberries.
Cooking
Melt a teaspoon of butter in a non-stick pan over medium heat then put a 1/4 cup of pancake batter into the pan. Cook until bubbles appear and the edges have lifted. Flip and cook until the underside is golden. Optionally, serve with honey or syrup and butter. Enjoy.

Layla Radosavljevic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레일라 라도사블리에비치 원어민 영어강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