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울산선대위, 승기 굳히기 울산 북구 마무리 총력전 실시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4 21:32:58
  • -
  • +
  • 인쇄
"이젠 미래로 가자! 이(2)번은 경제다"

[울산저널]김선유 기자=미래통합당 울산선대위는 14일 북구에서 공식 선거운동 마무리 총력전을 펼쳤다.

‘이젠 미래로 가자! 이(2)번은 경제다’라고 이름 붙여진 승기를 굳히기 위한 북구 마무리 총력전에는 정갑윤 상임선대위원장과 김기현 부울경 공동선대위원장, 김세연 부산선대위원장, 하태경 부산선대위 총괄본부장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오후 3시 20분부터 시작된 화봉사거리 유세에 하태경 총괄본부장이 첫 연사로 나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울산에 와서 울산부정선거에 대해 사과 한마디도 안했다"면서 "울산 시민을 도대체 어떻게 보고 저렇게 오만한 행태를 보이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대동 후보의 별명은 대박 박대동이다. 박대동 후보가 국회의원 되면 북구 경제는 대박이 날 것이다"라며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박대동 후보를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세연 부산선대위원장은 "19대 국회에서 같이 일해 본 박대동 의원은 국회에서 가장 경제에 조회가 깊고 경험이 풍부한 의원이었다"며 "지난 30년간 현장에서 경제를 직접 운용하고 위기를 극복해 냈던 박대동 후보가 꼭 당선되어 무너지고 있는 대한민국 경제를 살려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오후 4시부터 시작된 호계사거리 유세서는 김기현 부울경 공동선대위원장이 첫 연사로 나서 "오늘 민주당 이해찬 당대표가 울산에 왔다는데 연설을 들어보니 내용은 없고 ‘그냥 적극 지원하겠다'라는 맹탕약속을 했다. 집권당이 울산을 얼마나 홀대 하고 있는지 알 수 있지 않나"라고 지적한 뒤 "북구가 발전하려면 힘있는 집권당 뽑아야 한다고 민주당인 시장·국회의원·구청장 다 뽑아줬는데 북구 좋아진게 뭐가 있나. 일자리 없어지고 있고 경제는 망가졌다. 이번에는 일 잘하는 경제전문가 박대동을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박대동(북구) 후보는 "코로나사태가 수그러들고 있지만, 그 이후가 문제다. 곧 경제코로나로 인해 경제위기가 닥칠 것이다"라고 전망하며 "위기 극복은 아마추어가 해결할 수 없다. 전문가에게 맡겨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대동 후보는 "본인은 97년도 IMF위기와 2008년 글로벌금융위기를 경제부처에서 직접 다룬 경험 있는 전문가며, 위기관리 전문가다"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상헌(북구) 후보를 향해서 "울산 유일의 집권당 국회의원이 작년 북구민들이 그토록 서명하고 원했던 농수산물시장을 왜 유치하지 못했는지 따져 묻고 싶은데 나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는 "이제 마지막 열정을 쏟아 부어서 일하고 싶다. 소중한 한표 박대동에게 꼭 찍어주셔서 우리 북구 경제 살리고, 대한민국 경제 살릴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