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 동구체육회장 징계 해임 결정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1-02-22 21:24:57
  • -
  • +
  • 인쇄
동구청체육시설분회 "동구지역 체육 정상화에 함께 나서야"
▲ 공공운수노동조합 울산본부 동구청체육시설분회는 22일 동구청 앞에서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동구체육회장 징계 해임 결정을 환영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시설직원들의 고용보장을 촉구했다. 공공운수노동조합 울산본부 동구청체육시설분회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지난 17일 성희롱, 직장갑질 등 문제가 됐던 동구체육회장의 해임을 결정했다.

이는 2020년 6월18일 동구체육회장의 직장갑질과 성희롱에 대한 문제가 국민신문고에 제보된 지 8개월 만이다.

공공운수노동조합 울산본부 동구청체육시설분회는 22일 동구청 앞에서 동구체육회장의 징계 해임 결정을 환영하고 체육지도자와 시설직원들의 고용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해 8월7일 고용노동부에서 동구체육회장 최해봉에 대해 직장내 성희롱으로 과태료 300만원을 부과하고 직장 갑질에 대해 개선을 지도했다.

울산시체육회는 지난해 8월 11일 징계를 위한 스포츠 공정위원회를 개최했지만, 추가조사를 이유로 징계를 유보했다가 9월 8일 '견책'으로 경징계를 결정했다.

울산시체육회에서 견책 결정 후 지난해 9월 10일 동구체육회장 탄핵을 위해 소집된 동구체육회 대의원 총회가 성원부족으로 유예됐다.

공공운수노조 동구청체육시설분회는 "동구체육회장이 성희롱과 직장내 갑질을 자행해 왔다는 사실이 드러났지만 울산시체육회의 경징계 결정으로 동구체육회를 조기에 정상화 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쳐버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체육회는 즉시 재조사와 직권재심을 진행할 수 있었음에도 스포츠 윤리센터에 직권재심 여부를 질의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윤리센터가 재조사에 착수한지 3개월 만인 지난해 12월 동구체육회장에 대해 중징계를 권고했다. 스포츠윤리센터의 권고에 따라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지난 2월17일 53차 회의에서 최종 해임을 결정했다.

공공운수노조 동구청체육시설분회 관계자는 "대한체육회의 시간끌기와 동구체육회장의 보복행위로 피해자들은 지난 8개월 동안 하루하루 불안 속에 살아야했다"며 "지난 해 5월 직원들이 동구체육회장의 성희롱과 갑질에 대해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지만 동구체육회장은 오히려 고성과 막말을 일삼았다"고 규탄했다.

동구체육회장의 문제가 드러나자 동구청은 체육시설의 운영 위탁을 동구체육회에서 공공스포츠클럽으로 바꾼 상황이다.

노동조합은 "동구체육회장의 문제가 체육시설 운영문제로 확대된 만큼 잘못된 것을 바로잡고자했던 직원들과 체육지도자들의 고용과 노동조건만큼은 지켜져야 한다"며 "동구청, 동구의회, 동구체육회, 공공스포츠클럽 등은 이해관계를 떠나 체육지도자와 시설직원들의 고용과 노동조건을 원상회복 시키고 동구체육회를 정상화하기 위한 노력에 함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번 결정으로 동구체육회장이 해임된 것이 적어도 동구지역 사회에 ‘직장갑질과 성희롱은 용납되지 않는다’ 라는 교훈이 됐길 바란다"며 "조합원들의 고용이 안정되고 모든 것이 정상화 될 때까지 투쟁의 끈을 놓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