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 도착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416진실버스’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21:20:11
  • -
  • +
  • 인쇄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 촉구
유가족 “성역 없는 진상규명 약속 이행하라”

▲ 울산416기억행동 준비모임,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울산지역 제정당 시민사회노동단체는 20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6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선유 기자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세월호 참사 7주기가 다가오고 있다. 세월호 참사 공소시효가 6개월도 채 남지 않은 시점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침몰원인과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

 

10월 6일 서울을 시작으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전국순회 중인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416 진실버스’가 20일 울산에 도착했다. 

 

울산416기억행동 준비모임은 20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앞에서 4.16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울산지역 제정당 시민사회노동단체가 주최하고 울산 416 기억행동 준비모임이 주관해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 한모씨는 “대통령은 대통령의 권한을, 국회는 국회의 권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4.16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 약속을 이행하라”며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416진실버스를 타고 전국을 돌며 시민들과 함께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국의 유가족과 국민들이 외치는 요구가 결정적 힘이 될 수 있다”며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귀연 더불어숲 작은도서관 대표는 “잊지 말고 기억하자는 뜻으로 지역주민들과 시작했던 노란리본 고리 만들기가 벌써 5년째 들어섰다”며 “세월이 아무리 오래 지난다고 한들 상처가 아물 수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제가 생기면 원인을 파악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당연한 상식”이라며 “지금은 너무나도 당연한 상식들을 우리가 찾아내고 알아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은 “최근 특조위가 찾아낸 데이터 조작의 흔적들을 성역 없이 수사해야 하고 아직 베일에 싸인 침몰 원인과 진실 은폐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특별감사의 임명이 필수적”이라며 “국회는 사회적참사특별법에 명시된 대로 특조위가 공식 요청한 특별감사를 조속히 추진해 수사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본부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의 통제로 제대로 수사를 하지 못한 것을 고려해 공소시효를 연장해야 한다”면서 “조사인력을 확충해 필요한 경우 검찰과 특검의 지휘를 받아 강제수사가 가능하도록 사법경찰권을 부여하는 등 권한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 박모씨는 “다가오는 4.16 세월호 참사 7주기는 성역 없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의 성패를 가르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국회의원들은 21대 총선에서 국민과 세월호 피해자들에게 했던 약속을 이행해야 하고 대통령 또한 지난 대선과 집권 이후 성역 없이 진상을 밝히겠다고 약속한 것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416기억행동 준비모임,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울산지역 제정당 시민사회노동단체는 416진실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20일 오전 7시 현대중공업 정문 앞, 오후 2시 30분 현대자동차 명촌주차장 앞, 4시 롯데백화점 앞에서 선전전을 진행했다. 이들은 ‘사회적참사특별법 개정 국회동의 참여 10만 명 함께하자’라는 구호를 한 목소리로 외치며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줄 것을 부탁했다.  

 

사회적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개정안에는 △2020년 12월로 만료되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이하 특조위)의 활동 기간 연장, △조사활동 기간을 1년 연장(2021년 12월까지) 후 필요시 1년 추가 연장, △보고서 작성 기간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개정 등 활동 기간 연장, 공소시효 중단 또는 연장, 조사인력 확충, 특조위 권한 강화(특조위에 사법경찰권 부여), 위원회 자료 등의 이관 및 열람 특례 보장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