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큰돌고래 또 다시 폐사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2 21:18:44
  • -
  • +
  • 인쇄
작년 10월 새끼 큰돌고래 폐사 후 9개월 만에 폐사
핫핑크돌핀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폐쇄가 정답”
▲ 22일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또 다시 돌고래가 폐사했다. 핫핑크돌핀스는 “울산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은 반복되는 돌고래 폐사로 시민들로부터 ‘돌고래 감옥’, ‘돌고래 무덤’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22일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또 다시 돌고래가 폐사했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죽어간 돌고래는 이번이 8번째로 작년 10월 수족관에서 자체 번식된 새끼 큰돌고래의 폐사 이후 9개월만이다.

 

폐사한 돌고래는 2009년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이 개관 당시 일본 다이지에서 수입된 큰돌고래 고아롱으로 알려졌다. 돌고래가 폐사하자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22일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은 폐쇄가 답”이라고 성명서를 냈다.


핫핑크돌핀스는 “고아롱의 폐사 당시 추정나이는 18살로 보통 야생 큰돌고래 평균 수명이 40년임에 비해 절반도 제대로 살지 못하고 죽었으며 울산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은 반복되는 돌고래 폐사로 시민들로부터 ‘돌고래 감옥’, ‘돌고래 무덤’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또 “울산 남구청은 그간 핫핑크돌핀스를 비롯한 시민단체의 ‘수족관 돌고래 번식 금지’와 ‘사육 중단’ ‘바다쉼터 마련 등을 통한 야생방류’ 의견을 매번 외면하고 남은 돌고래들을 잘 키우겠다는 말로 책임을 회피해 왔다”며 “장생포 일대에 고래 관련 콘텐츠들을 모아놓고 포경선이나 고래해체 모습과도 같은 과거 포경의 추억을 미화하는 기괴한 조형물들을 세워놓으며 추억팔이를 해왔다”고 비판했다.

핫핑크 돌핀스는 “울산 남구청은 더 늦기 전에 더 늦기 전에 시대착오적이고 반생명적인 고래류 감금 행위를 중단하고 고래생태체험관을 폐쇄하라”며 “수조에 감금된 돌고래들은 바다로 돌려보내거나 바다쉼터를 만들어 야생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에서 여생을 보내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또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1~2년 마다 한 번씩 돌고래들이 죽어가고 있고 현재 생존중인 돌고래들 역시 열악한 감금시설 환경으로 인해 몇 년 이내 폐사할 것”이라며 “남구는 시민단체와 협력해 네 마리 생존 돌고래의 방류 대책을 즉각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사설 사육시설을 제외하면 2017년 서울대공원 돌고래 쇼장의 폐쇄로 인해 한국에서 공공기관으로는 울산 남구 장생포 고래생태체험관이 유일하게 돌고래 쇼장을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