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노동자, 온전한 휴가와 건강권 보장 촉구

김선유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2 21:08:17
  • -
  • +
  • 인쇄
"교육청은 전담대체인력제도 즉각 실시하라"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21일 오전 11시 울산교육청 기자회견실에서 학교급식노동자들의 온전한 휴가권·건강권 보장을 위한 교육청 전담대체인력 제도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교육공무직 본부 울산지부 제공.

[울산저널]김선유 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21일 오전 11시 울산교육청 기자회견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급식노동자들의 온전한 휴가권·건강권 보장을 위한 교육청 전담대체인력 제도화를 촉구했다.

학교에서 교육의 중요한 부분을 담당하는 학교급식노동자들은 10명을 기준으로 전국 평균 초등학교는 1,303~1,492명분을 조리하고, 중학교는 1,172~1,343명분을 조리하고 있다. 1인당 평균 130~150명의 급식을 조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2018년 서울대 병원 등 주요 공공기관의 평균 급식인원 65.9 명보다 무려 두배나 높은 수준이다.

노조 관계자는 "학교급식의 특성상 급박한 조리시간에 쫓기다 칼에 베이거나 끓는 물과 기름에 화상을 당하거나 기계에 의한 절단 사고가 일어나는 것이 빈번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런 열악한 환경과 조건에도 학교급식노동자들은 높은 강도의 업무가 다른 동료에게 전가될 것을 걱정해 휴가는커녕 아파도 병가를 마음 놓고 사용할 수 없다"며 "각 교육청들의 실효성 없는 대체인력제도는 학교급식노동자들의 쉴 권리와 건강할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현행 대체인력풀은 학교급식노동자가 휴가나 병가를 쓸 때마다 스스로 대체인력을 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세종(일부), 대구, 충북을 제외한 대다수의 교육청들이 대체인력에 대한 인건비를 학교예산으로 지급하도록 해 학교급식노동자가 병가나 휴가를 사용하고 싶어도 학교에서 대체인력 인건비가 없다는 이유로 휴가를 제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노조 관계자는 "울산교육청은 대체인력풀제도를 개선하고 휴가와 병가를 쓸 때마다 눈치를 보게 만드는 대체인력인건비를 교육청 예산에 반영해 학교급식노동자들의 온전한 휴가권과 건강권을 보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급식노동자들은 학교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교육 주체고 학교의 일원"이라며 "자신이 누릴 수 있고 요구할 수 있는 정당한 권리를 부당하게 침해받지 않도록 교육청은 현실을 직시하고 전담대체인력제도를 즉각 실시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는 휴가권‧건강권, 학교급식 노동자 공공기관 배치기준 수준으로 개선, 방역전담인력 채용을 통한 노동 강도 완화와 더불어 급식실 미끄럼 사고와 관련해 논슬립트렌치 설치 등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울산지부가 제공한 학교급식 조리실 산재발생건수 분석 결과 자료에 따르면 2015년 475건, 2016년 546건, 2017년 618건, 2018년 726건으로 지속적으로 증가. 4년 동안의 총 2,365건. 2015년 대비 2018년의 발생건수는 52.8% 증가율을 보였다.

또한 학교급식 조리실 산재의 발생 유형은 넘어짐이 678건 28.7%, 이상온도 접촉(데임)이 649건으로 27.4%, 기타 498건 21.2%, 직업관련 질병(근골격계 등) 249건 10.5%, 절단‧베임‧찔림이 161건 6.8%로 나타났다.

노조 관계자는 "급식실 바닥은 미끄러짐을 방지할 수 있게 미끄럼 방지용 타일이나 재질로 시공해야 하고 바닥은 물이 자연스럽게 빠질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물과 세제 사용으로 트렌치가 항상 미끄러짐 사고 원인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트렌치로 사용되는 스테인레스 판은 미끄럽지 않은 구조로 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선유 기자 김선유 기자

기자의 인기기사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