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앞에서 열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6 21:02:41
  • -
  • +
  • 인쇄
“현대중공업 불법 주총 무효! 대우조선 재벌 특혜매각 철회!”
▲ 26일 ‘현대중공업 위법주총 무효, 대우조선 재벌특혜매각 철회, 조선업종 구조조정 저지’등을 외치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열렸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26일 ‘현대중공업 위법주총 무효, 대우조선 재벌특혜매각 철회, 조선업종 구조조정 저지’등을 외치는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가 울산 현대중공업 정문 앞에서 열렸다. 민주노총은 이날 대회에서 최근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과 재벌존중 정책도 강력히 규탄했다. 


김경자 민주노총위원장 직무대행은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 과정을 문제 삼아 현대중공업 지부장을 포함한 조합원의 자택을 압수수색했고 이러한 탄압은 이곳 울산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전하면서 “한 달 남짓한 짧은 시간에 전국에서 81명이 입건되고, 10명이 구속영장 청구가 발부됐으며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4명이 구속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을 규탄했다. 김 직무대행은 “문재인 정부는 구호로만 떠들어대던 ‘노동존중’을 폐기하고 ‘재벌존중’을 선택했으며 ‘실 노동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의 분칠을 걷어내고 ‘포용성장’이 ‘재벌성장’과 다름 아님을 선언했다”고 분개했다.

윤한섭 민주노총울산본부장은 “현대중공업 사내하청노동자들이 임금체불까지 당하고 있고, 현대중공업은 법인분할을 통해 노동자들에게 더욱 많은 착취를 행하려고 하고 있다”며 “지역주민 82%가 현대중공업 법인분할을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도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무효투쟁은 이제 현대중공업만의 투쟁이 아니며, 울산을 살리고 대우조선과 조선산업을 살려내려는 투쟁”이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이 달려있는 만큼 하청노동자들과도 함께하는 더 큰 투쟁으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투쟁사와 연대사가 이어진 후 참가자들은 현대중공업 정문에서 현중 일산문까지 2km 가량 거리행진을 벌였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7월 3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공동 총파업 투쟁과 7월 18일 문재인정부 노동탄압 분쇄를 향한 전국투쟁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