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지역국회의원, 울산지역 현안 위해 머리 맞대다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3 20:43:53
  • -
  • +
  • 인쇄
23일, 국회 의원회관‘예산정책간담회’열어
내년 국가예산 확보, 지역 현안 추진 전략 등 논의
▲ 송철호 시장은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지역 국회의원과 가진 예산정책 간담회에서 내년도 주요 국비사업의 심의 동향을 공유하고 쟁점 사업별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시는 경제위기 극복과 울산 재도약을 위한 2021년 국가예산 확보와 지역현안 추진 관련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울산지역 국회의원과 예산정책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울산국회의원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기현 의원(울산 남구을)을 비롯, 이채익 의원(울산 남구갑),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 박성민 의원(울산 중구), 권명호 의원(울산 동구),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등 지역 국회의원 6명과 울산시 간부 공무원도 함께했다.

울산시는 이날 간담회에서 내년도 주요 국비사업의 심의 동향을 공유하고 쟁점 사업별 대응 전략을 논의했으며 울산시가 요청한 핵심사업은 △수소전기차 안전인증센터 구축 △3디(D)프린팅 융합기술센터 건립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센터 구축 △자율주행 개인비행체 핵심부품 실용화 플랫폼 구축 △성암소각장 1,2호기 구축 등 33개 현안사업이다.

또 송 시장은 △한국판 그린뉴딜 낙동강통합물관리사업 추진 △부유식 해상풍력 환태평양 허브도시 조성 △2030 울산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 등 지역 최우선 현안사업에 대해서도 지역정치권의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내년도 국가지원을 통해서 울산지역의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해 나갈 것이며 올해는 작년과 달리 기재부 정부예산안 편성 전에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게 돼 좀 더 실효성 있는 간담회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송철호 시장은 지난 달 26일 국가예산 확보 및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직접 산업부와 기재부, 중기부 등을 연이어 방문했고 이번 달 6일 민주당 지도부와의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울산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