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주민대책위 “박성민 전 중구청장 재조사하라”

이동고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20:02:04
  • -
  • +
  • 인쇄
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재개 촉구
▲ 중구주민대책위원회는 17일 기자회견을 열고 박성민 전 구청장을 둘러싼 비리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과 법적 처벌에 중구의원들이 적극 나서라고 요구했다. ⓒ이동고 기자

 

[울산저널]이동고 기자=  ‘중구의회 재조사 촉구를 위한 중구주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권태규, 이하 중구대책위)는 17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구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재개해 박성민 전 구청장에 대해 재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중구대책위는 4월 말 중구의회가 펴낸 예산유용, 공사입찰, 연구용역, 잔디광장 관리시설 의혹규명을 위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활동보고서를 언급하며, 이 보고서에 박성민 전 구청장의 그린벨트 내 초호화 별장시설, 문화의전당 내 고급 스피커 사적 이용, 울산큰애기 리모델링 사업 특혜 등 다양한 비리사건이 감사를 통해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중구대책위는 “박성민 전 구청장이 그린벨트 내 불법 호화별장을 건축해 실내를 편백나무로 꾸미고 유럽풍 벽난로와 아일랜드식 주방, 고급 냉장고, 와인 냉장고를 구비했으며 외부에는 대형 바비큐 그릴과 5500만 원 상당의 캠핑카까지 갖췄다”며 “주민들은 알 수도, 이용할 수도 없는 시설로 특정인이 사적인 장소로 이용한 흔적이 발견됐기 때문에 관련자를 불러 이용자를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문화의전당에 2190만 원짜리 스피커를 들여 초호화 음악감상실을 만들어 놓고 비밀스레 사적인 목적으로 주로 심야시간에 집단적, 개인적으로 장기간 불법 사용한 사실을 밝혔다며 사용자의 지문등록시스템을 통해 확인한 바로는 박성민 전 청장, 권태호 중구의원, 강혜순 전 중구의원 외 다수가 백여 차례 이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울산큰애기 상점가 리모델링 사업 또한 의혹투성이로 대상자 선정과 공사업체 선정과정이 다 이상한 계약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건물주가 특혜건물을 3개월 전에 인수했고 10년간 구청에 월 440만 원씩 총 5억 원 임대비와 이후 재산권까지 보장받았다는 것이다. 공사과정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총공사비 7억7000만 원에 낙찰받고, 중요 공사 대부분을 3억600만 원에 하도급하고, 또 다시 3자에게 1억8000만 원에 재하도급으로 공사를 완료한 만큼 당초 7억7000만 원 공사는 납득하기 어려운 공사비용이라고 강하게 의혹을 제기했다.

 
중구대책위는 “자유한국당 전 구청장과 일부 구의원들의 전형적인 권력형 비리로 예산유용과 공적 재산을 사적으로 이용한 묵과할 수 없는 혈세 낭비”라며 “6월 말 특위 재개 결과를 지켜본 다음 법적 조치를 포함한 이후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중구대책위는 점심시간 중구의회 앞에서 진상 규명과 법적 처벌을 요구하는 일인시위를 벌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동고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동고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