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심각 단계 넘어 위기로, 더 이상 늦출 수 없어”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3 19:51:01
  • -
  • +
  • 인쇄
NO 플라스틱·일회용품, 재활용품 분리수거체계 모니터링
▲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매주 금요일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오다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기후위기 상황이 심각단계를 넘어 위기로 치닫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도 2050년까지 탄소중립시대로 가기 위해 재생에너지의 사용을 높이고 있는 가운데 유럽의 자동차업계에서도 점진적으로 내연기관차를 생산하지 않는 등 탄소배출제로에 갖은 노력을 다하고 있다. 

 

또한 온실가스 배출에 대한 국가 간 감축 의욕의 차이를 보정하는 무역제한 조치인 탄소국경조정이 다양한 형태로도 부과될 수 있고 이에 유럽의 각 나라들도 탄소누출의 위험부담이 가장 큰 부문부터 탄소국경조정을 적용해 나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으로부터 '2050 저탄소발전전략'을 비공개로 보고받은 후 “2050 탄소중립은 우리 정부의 가치지향이나 철학이 아니라 세계적으로 요구되는 새로운 경제·국제질서다”며 “국제적으로 뛰기 시작한 상태인데 우리만 걸어갈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조류와 동떨어져서 따로 가다가는 언제고 탄소 국경세라든지 금융, 무역 등의 규제에 부딪칠 수밖에 없을 것이며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매주 금요일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오다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에서도 이와 같은 목적과 취지에 공감하는 단체가 참여하는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준)’이 매주 금요일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오다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은 울산에서 활동하는 시민 사회단체, 노동단체, 종교계, 제 정당, 생활협동조합 등 60여 단체(11일 기준, 개인 포함)가 참여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울산의 대표적인 기후위기 대응 시민운동 조직으로 구성됐다.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의 주요 활동목표로는 노 플라스틱·일회용품 안 쓰는 축제 제안, 환경학교·강연회·토론회·워크숍 등과 같은 지역 간 연대와 교류활동을 하기로 했다. 또 지방자치단체 및 지방의회에 정책간담회를 통한 대안을 제시하고 조례제정 활동 지원, 탈석탄 금고 지정, 탄소배출 저감 정책 등을 실시한다. 이밖에 채식홍보 및 단체급식에 고기없는 식단 권장, 재활용품 분리수거체계 모니터링, 플라스틱 제조 판매를 줄이기 위한 제도화 및 규제강화 촉구 등의 활동도 할 방침이다.

이날 출범식에서 이상범 울산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기후위기비상행동’은 현 상황을 ‘기후위기’로 규정하고 비상사태에 준하는 비상행동으로 나서야 한다는 현실인식에 동의하는 모든 단체들이 참여하는 연대조직의 이름이자, 이 연대조직이 지향하는 슬로건”이라고 강조했다.

 

▲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매주 금요일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오다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기암 기자

 

▲ ‘울산기후위기비상행동(준)’은 매주 금요일 대시민 캠페인을 전개해 오다가 13일 울산시청 앞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