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6일 노동법 개악 저지 총파업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19-03-06 19:51:58
  • -
  • +
  • 인쇄
현대차, 현대중지부, 2시간 확대간부 파업
▲ 민주노총울산본부는 6일 울산시청 앞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및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쟁취’, ‘제주 영리병원저지’, ‘광주형 일자리 저지’, ‘대우조선해양 밀실매각 중단’을 주장하며 ‘총력투쟁 울산 결의대회’를 열었다.

 

[울산저널]이기암 기자=대통령 직속 사회적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7일 본위원회를 열고 탄력근로제 개선을 포함한 주요 사회적 합의를 최종 의결하기로 하고 이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사노위의 탄력근로제 합의안을 ‘불법야합’으로 규정한 민주노총은 6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울산본부도 6일 울산시청 앞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및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쟁취’, ‘제주 영리병원저지’, ‘광주형 일자리 저지’, ‘대우조선해양 밀실매각 중단’을 주장하며 ‘총력투쟁 울산 결의대회’를 열었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지부는 6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의원을 포함한 확대간부들이 2시간 부분파업을 벌이고 울산지역 집회에 참여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지부는 대우조선 인수 본 합의를 하는 8일, 대우조선 인수 반대를 위해 대의원을 포함한 확대간부가 오전 9시부터 7시간 파업을 하고 서울 계동 현대빌딩 앞에서 대우조선 인수 밀실합의 중단, 저지 결의대회를 진행하기로 중앙쟁대위 회의에서 결정했다. 이날 대우조선지회도 전조합원이 파업하고 낮 12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 세종로와 청와대 앞에서 집회와 행진을 할 예정이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5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를 철회하고 노동법 개악 논의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노동자의 건강권과 임금을 빼앗는 것이 사회적 합의인지 의문이 들며, 이번 합의는 정리해고제와 파견근로제를 도입한 98년 노사정협의체의 재판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민중당은 “경사노위의 논의 과정은 전형적인 ‘밀실야합’으로 탄력근로제 확대 개악안은 노동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고, 사용자 마음대로 노동시간을 늘리고 줄인다면 노동자들은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라며 “경사노위는 탄력근로제 확대 합의를 철회하고 노동법 개악 논의를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