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지역 인재육성 첫 스타트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1-01-15 19:38:10
  • -
  • +
  • 인쇄
울산시-유니스트-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토탈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지역인재육성 업무협약(MOU)
해상풍력 관련 강의 및 우수 학생 장학금 지급 등
▲ 울산시는 15일 유니스트,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 토탈과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지역 인재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우진 GIG 상무는 “성적우수자에 대한 장학금 지급과 인턴쉽에 그치지 않고 향후 부유체 등 다른 부품들을 국산화 하는 것에 유니스트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울산형 그린뉴딜의 중점사업으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울산시가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지역인재육성을 위한 첫 스타트를 끊었다. 울산시는 15일 울산과학기술원에서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 토탈(Total) 등이 참여한 가운데 부유식 해상풍력산업 인재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내용에 따르면,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 지역인력양성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홍보 등 행정적 지원을 하고 울산과학기술원은 부유식 해상풍력과 관련한 교과 과정 마련, 교육 및 실습 프로그램이 충실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필요한 자료들을 공유하게 된다.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과 토탈은 부유식 해상풍력 교육 강의, 우수 학생 장학금 및 인턴십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최우진 GIG 상무는 “성적우수자에 대한 장학금 지급과 인턴쉽에 그치지 않고 향후 부유체 등 다른 부품들을 국산화 하는 것에 유니스트가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산학협력이 단순히 인재양성 뿐 아니라 기술개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GIG도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철호 시장은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인재 양성이 중요하며 교육받은 인재들이 양질의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참여함에 따라 일자리 확보는 물론 우수한 인력의 역외 진출도 막아 지역경제 발전을 견인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울산형 그린뉴딜의 중점사업으로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울산시는 지난 2019년 민간투자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동해가스전 인근에 2030년까지 6기가와트(GW) 발전단지 조성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와 토탈(Total)은 1.5기가와트(GW) 규모의 발전단지 조성을 위해 현대중공업, 에스케이(SK)건설 등 국내 관련 기업들과 부유식 해상풍력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발전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울산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민선7기 공약이자 한국판 그린뉴딜사업에 포함된 울산부유식 해상풍력사업과 관련한 지역 전문가를 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뉴스댓글 >

오늘의 울산 이슈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