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울주군·근로복지공단, ‘산재전문 공공병원(울산)’ 건립 업무협약 체결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1 19:35:25
  • -
  • +
  • 인쇄
지역 유일의 공공병원 건립으로 지역거점 산재진료 및 공공의료 역할 기여
▲ 근로복지공단과 울산광역시, 울주군이 21일 울산지역 유일의 공공의료기관인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및 운영에 대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근로복지공단과 울산광역시, 울주군이 21일 울산지역 유일의 공공의료기관인 ‘산재전문 공공병원’ 건립 및 운영에 대해 업무협약을 체결, 공공병원 건립에 적극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지난해 1월 건립계획이 확정된 이후, 한국개발연구원의 적정성 검토를 거쳐 총예산 2059억 원이 결정됐으며 세부 운영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통해 300병상, 18개 진료과목을 갖춘 종합병원으로 가닥을 잡았다.

건립될 장소로는 울주군 굴화리 공공택지지구 내 3만3000㎡(1만평)에 연면적 약 4만7962㎡(1만4000여평) 규모로 본관동, 재활동, 연구동, 일·가정 적응재활훈련센터 등 4개동을 건립할 예정이며 부지는 울산시와 울주군이 매입해 근로복지공단에 제공하고, 건축 등 투자비는 산재기금이 투입된다. 건축물 연면적은 설계용역 결과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

산재전문 공공병원은 기존 산재병원보다 인력, 시설, 기능이 대폭 확대될 예정인데 수중재활을 포함한 대규모 재활센터 외에도 산재환자의 사회복귀를 돕기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가칭)일.가정 적응 재활훈련센터’가 들어서게 된다. 전문 인력은 54명의 전문의 등 최대 585명을 투입하고 병원장, 주요 진료과, 간호사 등 핵심인력을 미리 채용해 직영병원에서 일정기간 트레이닝할 계획이다. 건축 일정은 올해부터 2021년도 하반기까지 설계가 진행되며, 2021년말 착공해 2024년 완공할 계획이다.

공단과 울산시, 울주군은 울산지역 산재전문 의료 및 공공의료 적정 제공을 위해 단계적 발전방향에 대한 로드맵도 제시했다. 1단계는 아급성기 진료 및 재활중심의 300병상 규모 종합병원으로 지역사회 급성기 의료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공공기능을 수행하고, 2단계는 심뇌혈관센터 등 급성기 기능을 추가해 500병상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오늘 협약은 산재전문 공공병원을 건립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병원 완공까지는 5년 여 기간이 남아있는 만큼 최고의 병원을 건립하기 위해 우리 공단과 울산시, 울주군은 끊임없이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