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썩는 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나서

이기암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5 19:25:04
  • -
  • +
  • 인쇄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업무협약’ 체결
울산시, 한국화학연구원, 기업 등 총 12개 기관 및 기업 참여
송철호 시장, 제6차 울산형 뉴딜사업도 발표
▲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이 사업비(국비) 총 178억 원이 투입 돼 오는 2024년 완료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25일 시청 7층 상황실에서 ‘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울산저널]이기암 기자=산업부의 ‘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응모해 지난 4월 선정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이 사업비(국비) 총 178억 원이 투입 돼 오는 2024년 완료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25일 시청 7층 상황실에서 ‘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울산시, 한국화학연구원, 울산시설공단, 에스케이시(SKC), 비지에프(BGF)에코바이오, ㈜일광폴리머, 태광산업㈜, ㈜도일에코텍, 동명기술㈜, 대인화학㈜, ㈜에이비넥소, ㈜에이엔폴리 등 12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했다.

추진배경으로는 생활플라스틱 폐기물 처리문제로 인한 사회·환경적 문제인식 심화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과학기술적, 산업적 노력이 시급한 상황에서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환경 규제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시장 확대에 따른 소재 생산기술의 자립화 및 실증화 필요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자연분해 가능한 썩는 플라스틱 실증 첫걸음

사업내용은 △생분해 속도조절 기술 개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필름 제조 △바이오플라스틱 원재료 대량 생산, 시제품 개발 및 실증 △생분해 평가 기술 개발, 바이오플라스틱 분해 미생물 DB 구축 등이다. 

 

울산시는 쓰레기매립장 부지 일부 제공, 생분해성 제품사용과 관련한 조례 제정 협의, 제품 만족도 조사와 관련한 행정적 지원, 바이오플라스틱 시장 확대 및 소재산업 육성에 관한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한국화학연구원은 이번 사업을 총괄하고 울산시설공단은 시범 사업 추진 공간을 제공한다. 에스케이시(SKC) 등 참여 기업 및 대학들은 파일럿 설비 구축과 소재 혼합 가공 기술 개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시제품 제작 및 개발, 제품 생분해성 평가 및 확대 추진 등의 역할을 맡는다.

기대효과로는 전량 수입 중인 생분해성 원료 소재 국산화, 생분해성 플라스틱 국내 생산 상용화가 가능할 전망이고 기업 활성화로 석유계 플라스틱을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대체 시 관련 기업 매출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 또한 독자적 기술 개발을 통한 세계 바이오플라스틱 시장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화학연구원 황성연 바이오화학연구센터장은 “중국발 폐기물 대란으로 인한 폐비닐 처리문제와 플라스틱에 의한 토양·해양오염에 대한 일상생활의 위협이 심각한 수준으로 환경 규제 등 정부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이라며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소재의 파일럿 단계기술이 완성됐고, 이에 기술이전을 통한 3년 이내 상용화 인프라 구축이 완료될 예정으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사업화 가능성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각국 정부의 환경규제 정책강화로 인해 1회용품 사용업체를 중심으로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으로 대체하는 등 친환경 제품에 대한 개발요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울산형 그린 뉴딜사업, 쓰레기 대란 같은 사회문제 해결할 것
 

송철호 시장은 이날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Kick-off 간담회에서 울산형 6차 뉴딜사업도 발표했다. 송 시장은 “최근 보관과 이동이 편리한 일회용품 사용이 크게 늘면서 전 세계적으로 토양과 해양에서의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와 함께 환경규제 또한 더욱 엄격해지고 있다”며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은 플라스틱 쓰레기 대란과 같은 사회문제를 해결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끌어낼 ‘울산형 그린 뉴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한국화학연구원과 15개 기관에서 바이오플라스틱의 생분해 속도조절 기술개발과 생분해성 원료 대량생산을 통해 15종의 시제품도 개발하고, 관련 평가기술 개발과 바이오플라스틱 분해 미생물 DB를 구축하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며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설명했다.

울산시는 실증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문수 축구장과 동천체육관에서 개발된 생분해성 제품을 울산시민들이 사용해 성능을 확인할 계획이며, 사용한 제품을 땅에 묻어 생분해 제품이 썩는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쓰레기 매립장 부지 내 일부 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또한 울산시 의회와 함께 친환경 제품 사용을 확산할 수 있는 조례 제정을 추진해 바이오 플라스틱 산업 육성과 입법 지원도 함께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송 시장은 “이번 실증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환경문제 해결뿐만 아니라 제품 생산 3년차인 2027년에는 9개 참여기업의 총매출액이 28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분석되는 등 관련 업계는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이 사업비(국비) 총 178억 원이 투입 돼 오는 2024년 완료될 예정이다. 울산시는 25일 시청 7층 상황실에서 ‘수요 맞춤형 생분해성 바이오플라스틱 제품화 및 실증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기암 기자

[저작권자ⓒ 울산저널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기암 기자

오늘의 울산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정치

+

경제

+

사회

+

PHOTO NEWS